본문 바로가기
손하정, 첫 주연작 '너에게만 들려주고 싶어' 기대감 상승...충무로 블루칩 되나?
입력 2017-05-19 17:32    수정 2017-05-22 13:59

▲손하정(사진=크릭앤리버엔터테인먼트)

'너에게만 들려주고 싶어' 개봉을 앞두고 배우 손하정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손하정은 19일 "아직 많이 부족하고 배울 게 많다. 이번 영화를 통해서 좋은 사람들과 연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라며 "앞으로도 여러 장르 가리지 않고 모두 다 소화해낼 수 있는 연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하정은 첫 주연작 '너에게만 들려주고 싶어'에서 주인공 혜준 역을 맡았다. 혜준은 여행 작가를 꿈꾸는 가이드로 여자친구와 이별을 슬퍼하는 가수 지망생 성민(팀), 핑크 고래를 보는 것이 버킷리스트라고 주장하는 정배(차수빈)와 함께 음악을 통해 힐링하고 자아를 되찾아간다.

손하정은 영화 '럭키'에서 단역인 원무과 직원으로 출연했고, 드라마 '가족끼리 왜 그래', 단막극 '영주' 등에 출연한 이력 밖에는 없다. 그가 영화에서 주연으로 발탁될 수 있었던 것은 기본적인 연기력이 탄탄하고, 캐릭터가 확실해 기대되는 배우이기 때문이다.

손하정의 소속사 크릭앤리버엔터테인먼트 측은 "이 작품을 통해서 발전 가능성이 있는 배우, 성장하는 배우로 거듭날 것"이라며 "충무로의 블루칩이 되기 위해서 매사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인이지만 근성도 있고 욕심도 큰 배우다.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너에게만 들려주고 싶어'는 영화 '홀릭'과 웹드라마 '드림나이트'를 연출한 박병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한편, '너에게만 들려주고 싶어'는 오는 25일 개봉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