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수빈 “장대 엔딩, 촬영 후에도 여운 길었다”
입력 2017-05-20 10:00   

▲채수빈(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배우 채수빈이 드라마 ‘역적’의 장대 엔딩 신을 회상했다.

채수빈은 최근 강남 모처에서 진행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 종영 인터뷰에서 “장대 엔딩 장면은 찍은 후에도 여운이 오래 갔다.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역적’에서 가령 역으로 분한 채수빈은 길동(홍길동 분)을 향해 거침없이 마음을 표현하는 적극적인 모습부터, 죽음의 공포를 눈앞에 둔 절절한 심정까지 폭 넓은 감정을 연기해 호평을 얻었다.

특히 지난 1일 방송된 27화에서는 장대에 매달린 채 연신 “서방”을 외치는 처연한 모습으로 많은 시청자들을 울렸다. 그는 “육체적인 고생 보다는 마음이 너무 아팠다. 진심으로 가령의 마음이 너무너무 잘 느껴졌다. 찍고 나서도 여운이 오래 갔다”고 털어놨다.

채수빈이 장대에 매달린 장면은 1회 프롤로그에도 한 차례 등장한 바 있다. 그는 “처음 장대 장면을 찍었을 때에는 가령의 마음을 상상하며 외쳤는데, 그게 속에서부터 아픈 느낌은 아니었다”면서 “나중에 가령이라는 인물을 입고 감정이 쌓인 후에 같은 장면을 찍었다. 서방(길동)의 목소리를 들었을 때 느껴지는 감정의 차이가 컸다”고 회상했다.

그는 “똑같은 장면을 촬영을 하면서도 느껴지는 게 달랐다. 신기한 경험이었고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역적’은 폭력의 시대를 살아낸 인간 홍길동의 삶과 사랑, 투쟁의 역사를 다룬 작품이다. 지난 16일 종영했다.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