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 차규태-송옥숙에 "아버님 일 이해한다"
입력 2017-08-13 20:21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이 강석우와 송옥숙에게 김영철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1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차정환(류수영 분)의 아버지 차규택(강석우 분)과 어머니 오복녀(송옥숙 분)이 변한수(김영철 분)의 과거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복녀는 변한수와 변혜영(이유리 분)와 부녀지간을 언급하며 아들과 결혼 한것에 대해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차정환은 "어머니 아버지 혜영 씨 아버지 누명을 쓰신 겁니다"라며 "당시 누명을 써서 다른 사람으로 신분 위조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 증인도 찾았다. 혜영이가 또 재심을 청구하는 중이다"라면서 "자식들이 손가락짓 받지 않게 하기 위해 그렇게 한 행동인데, 이해가 간다"라며 말했다.

이에 오복녀은 "그래도 정말 말이 안된다"라며 반박했고, 차규택은 "정말 재심을 준비하고 있는 거냐"라며 내심 잘됐으면 하는 바람을 보였다.

한수(김영철 분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