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돌아온 복단지' 고세원-강성연, 송선미 잡기 "내 말 들어"
입력 2017-09-14 19:38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

'돌아온 복단지' 고세원과 강성연이 본격적인 주신그룹 잡기에 나섰다.

14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한정욱(고세원 분)과 복단지(강성연 분)이 주신그룹에 입성했다.

이날 한정욱은 전 장인이자 주신 그룹 회장 박태중(이정길 분)을 만났다. 박태중은 한정욱에게 "우리 아내와 딸이 했던 일들 모두 사과 한다"라며 "내가 가지고 있는 주식을 주겠다. 이제 네가 주신 2대 주주다"라고 말했다.

같은 시각 복단지는 신회장을 만났고, 신회장은 "내 대신 주신으로 들어가라. 넌 내 대리인이다"라고 선언했다. 이후 한정욱과 복단지는 주신으로 들어가 은혜숙(이혜숙 분)과 박서진(송선미 분)에게 당당하게 맞섰으며 통쾌한 복수를 이어갔다.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