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2nd BIFF] '유리정원' 김태훈 "2년 연속 부국제 개막작 출연..영광이다"
입력 2017-10-12 16:03    수정 2017-10-13 19:47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레드벨벳
    3. 아스트로
투표하기

▲김태훈(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유리정원' 김태훈이 2년 연속 개막작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부산 해운대구 수영강변대로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개막작 '유리정원'(감독 신수원)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문근영 김태훈 서태화 임정운 박지수와 신수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태훈은 "극 중에서 내 캐릭터는 현실에서 외면 받은 외로운 사람이라 생각했다. 극 중 재연에게 다가가 관찰하는 것도 어떤 의도가 있다고 하기 보다는 순수한 마음이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지난해 '춘몽'에 이어 올해 또한 자신의 출연작이 개막작으로 선정된 것에 대한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김태훈은 "한국영화가 2년 연속 개막작 성사되는게 쉽지만은 않다. 그런 만큼 한국배우로서 2년 연속 개막작에 얼굴 비춘 건 나밖에 없는 것 같다"면서 "영광스럽게 간직하겠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유리정원'은 베스트셀러 소설에 얽힌 미스터리한 사건, 그리고 슬픈 비밀을 그린 작품이다. 홀로 숲속의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한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를 훔쳐보며 초록의 피가 흐르는 여인에 대한 소설을 쓰는 무명작가의 소설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세상에 밝혀지게 되는 충격적인 비밀을 다룬다. 오는 25일 개봉.

  • 비글美 뿜뿜♥ 입덕 유발자는?
  • 1. 백현
    2.
    3. 육성재
투표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