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우 '으라차차 와이키키' 종영 소감 "정말 재밌게 촬영했다"
입력 2018-04-17 11:56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트와이스
    2. 에이핑크
    3. 마마무
투표하기

배우 이주우가 '으라차차 와이키키' 종영 소감을 밝혔다.

17일 소속사 측은 공식 네이버 V채널, 유튜브 등 SNS 채널을 통해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민수아를 연기한 이주우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이주우는 "'와이키키' 보시면서 '월요병 날렸다' '힐링됐다' 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개인적으로 뿌듯하고, 덕분에 정말 재미있게, 열심히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드라마는 끝이 나게 됐지만 다시 보기로 한 번 더 보시면서 힐링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다시 보면서 '저렇게 열심히 했었구나. 이렇게 좋은 드라마를 만들었었구나' 떠올려보려 합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주우는 "저도 앞으로 더 좋은 활동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애교 어린 목소리와 손동작으로 향후 활동에 대한 포부와,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주우는 '와이키키'에서 신선한 마스크와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강동구(김정현 분)의 전 여친이자 철없지만 순수한 쇼핑몰 모델 민수아를 연기, 뻔뻔 갑질과 핵사이다를 오가는 매력을 발산했다. 더불어 극 중후반에는 손승원(봉두식 역)과의 무르익은 케미로 코믹부터 로맨스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시청자들에게 풍성한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월화드라마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최종회는 17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 같이 바다 가고 싶은 남자 아이돌
  • 1. 정국(방탄소년단)
    2. 세훈(EXO)
    3. 구준회(iKON)
투표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