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워너원 박지훈 측 "허위 사실 유포-성희롱-인신공격 추가 고소"
입력 2018-07-05 17:19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트와이스
    2. 에이핑크
    3. 마마무
투표하기

▲워너원 박지훈(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워너원 박지훈 소속사 마루기획 측이 악플러 고소에 대한 진행 상황을 알렸다.

박지훈의 소속사 마루기획 측은 5일 공식 SNS에 "2월 공지했다시피 상당수의 피의자는 경찰 조사를 마치고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단계였다. 이후 피의자들에 대하여 검찰 조사가 진행되었고, 합의를 요구한 몇몇 피의자들에 대하여 본 사는 검찰 측에 선처 없이 엄벌에 처하여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전헀다.

이어 "검찰의 판단이 종료된 피의자들은 각 기소 처분되었으며 기소된 피고인의 상당수에 대하여 현재 각 법원에서 유죄 판결이 내려지고 있는 상태"라며 현 상황을 설명했다.

특히 "본 공지 이후 팬 여러분께서 제보해주신 모니터링 자료와 당사의 지속적인 모니터링 결과를 취합하여 소속 아티스트 관련 허위 사실 유포 및 성희롱, 인신공격 등 명예훼손 사례에 대한 추가 고소를 진행하고자 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해 10월 박지훈의 소속사 마루기획 측은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당시 소속사는 "지속적인 모니터링 결과 미성년자인 박지훈에게 심각한 수준의 성희롱, 각종 악성 루머 및 인신 공격으로 명예를 훼손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고소장을 접수한 바 있다.

이하 박지훈 마루기획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마루기획 팬매니저입니다.

먼저, 긴 시간 자료를 보내주시고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당사는 2017년 10월 법무법인 강남을 통해 접수한 고소건에 대한 진행 상황에 대해 공지하고자 합니다.

지난 2월 공지했다시피 상당수의 피의자는 경찰 조사를 마치고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단계였습니다.

이후 피의자들에 대하여 검찰 조사가 진행되었고, 합의를 요구한 몇몇 피의자들에 대하여 본 사는 검찰 측에 선처 없이 엄벌에 처하여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하였습니다.

검찰의 판단이 종료된 피의자들은 각 기소 처분되었으며, 기소된 피고인의 상당수에 대하여 현재 각 법원에서 유죄 판결이 내려지고 있는 상태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지속적인 허위 사실 유포 및 악성 게시물로 팬 여러분까지 피해 사례가 발생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본 공지 이후 팬 여러분께서 제보해주신 모니터링 자료와 당사의 지속적인 모니터링 결과를 취합하여 소속 아티스트 관련 허위 사실 유포 및 성희롱, 인신공격 등 명예훼손 사례에 대한 추가 고소를 진행하고자 하오니 박지훈 군 비방 및 악성 루머 등 메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향후 소속 아티스트 허위 사실 유포 및 악성 게시물로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할 경우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을 알려드립니다.

앞으로도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자료 수집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지속적으로 진행사항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언제나 박지훈 군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신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같이 바다 가고 싶은 남자 아이돌
  • 1. 정국(방탄소년단)
    2. 세훈(EXO)
    3. 백호(뉴이스트W)
투표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