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일의 낭군님' 오연아 "이렇게 아쉽다니, 나만 불편한가?" 센스만점 종영소감
입력 2018-10-31 16:30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트와이스
    2. 스트레이키즈
    3. MXM
투표하기

(사진=tvN)

배우 오연아가 마지막까지 캐릭터와 혼연일체된 모습으로 종영소감을 전했다.

오연아는 지난 30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욕망 가득한 중전 박씨 역을 맡아 열연했다.

오연아는 아들 서원(지민혁 분)을 왕위에 올리기 위해 왕세자 율(도경수 분)을 없앨 계략을 세우는 등 첫 등장부터 악행을 서슴지 않았다. 하지만 그의 계획은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다. 그럴 때마다 오연아는 거짓 눈물을 보여,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사사건건 심기를 건드리는 소혜(한소희 분)와 날 선 기 싸움을 벌일 때는 보는 이들까지 숨죽이게 했으며, 아들을 위해 폐서인이 되는 것도 망설이지 않으며 모성애의 끝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처럼 오연아는 극과극 캐릭터를 오가며 눈빛, 표정, 분위기, 행동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고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오연아는 "폭염에 얼굴 까맣게 태워가며 수고하신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스태프분들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선배님, 동료 연기자분들 덕분에 현장에서 즐겁게 촬영 했습니다. 좋은 에너지 듬뿍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시청자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후 "이렇게 아쉽다니, 나만 불편한가?"라는 센스 넘치는 종영 소감을 전해 아쉬움을 대신했다.

  • 가을, 듀엣하고 싶은 여자 아이돌은?
  • 1. 위키미키 최유정
    2. 블랙핑크 제니
    3. 소녀시대 태연
투표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