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전차왕 엄복동' 비, 취중진담 "영화 별로일 수 있지만 최선을 다했다"
입력 2019-02-25 08:57   

비(정지훈)가 자신이 출연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개봉을 앞두고 속내를 털어놨다.

비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술 한잔 마셨습니다. 영화가 잘 안되도 좋습니다. 하지만 엄복동 하나만 기억해 주세요. 진심을 다해 전합니다. 영화가 별로일 수 있습니다. 밤낮으로 고민하고 연기했습니다. 최선을 다했고 열심히 했습니다. 저의 진심이 느껴지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하지만 이후 글은 수정됐다. "영화가 별로일 수 있다"는 내용과 "술 한 잔 마셨다"는 문장이 삭제됐고, 대신 "그만큼 영화가 재밌다는..ㅋㅋ"이라는 문구가 추가됐다. 비가 글을 남긴 이유에 대해서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조선인 최초로 자전거대회에서 승리를 거두며 암울했던 조선에 희망이 되었던 실존 인물 엄복동의 이야기를 다뤘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개봉 전이지만 시사회를 통해 관람한 사람들의 혹평이 이어지고, 포털 사이트 네이버 영화 부분에서는 낮은 평점을 보이고 있다. 주인공 엄복동은 영화에서 '자전거 영웅'으로 표현됐지만, 자전거 절도 혐의로 철창신세를 지기도 했다. 이런 논란이 이어지자 비가 속상한 마음에 해당 글을 남긴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자전차왕 엄복동' 오는 27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