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션 정혜영, 21일 바자회 개최...수익금 100명의 양육비로 전액 기부
입력 2019-05-17 14:59   

션 정혜영 부부가 아름다운 선행을 이어간다.

션 정혜영 부부는 오는 2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서울 역삼동 GS타워 1층 아모리스홀에서 자선 바자회 '메이드 인 헤븐(Made In Heaven)'을 개최한다.

이번 바자회는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해 마련됐다. 션·정혜영 부부, 각 분야의 전문가, 기업인 등으로 구성된 한국컴패션 후원자 모임 컴패션 프렌즈(Friends Of Compassion, FOC)도 함께 한다.

션·정혜영 부부의 소장품, 패션, 뷰티, 라이프스타일, 아동 관련 80여개 브랜드의 물품이 준비됐다. 위너, 아이콘, 산다라박을 비롯해 한국컴패션 홍보대사인 이영표 전 축구 국가대표, 배우 다니엘 헤니, 박보검, 성훈 등 유명인의 애장품도 만나볼 수 있다.

바자회 수익금은 전액 컴패션에 기부돼 도움이 필요한 어린이 100명의 양육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션은 바자회 포스터를 SNS에 게재하면서 “귀한 발걸음 해주셔서 사랑 나눔에 동참하시고 마음 가득 작은 천국을 담아가세요”라고 독려했다.

션과 정혜영 부부는 컴패션을 통해서 지난 2008년부터 현재까지 400명이 넘는 어린이들을 후원 중이다. 지금까지 1000명의 아이들을 후원했다.

컴패션은 가난으로 고통받는 전 세계 25개국 어린이들을 결연해 그들이 자립 가능한 성인이 될 때까지 전인적(지적, 사회·정서적, 신체적, 영적)으로 양육하는 국제어린이양육기구다.

한국컴패션은 가난했던 시절 한국이 전 세계로부터 받았던 사랑을 되갚고자 2003년 설립됐으며 약 12만 명의 세계 각국 어린이가 한국 후원자들에게 도움을 받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