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도발…공효진♥강하늘 두근두근 '썸'
입력 2019-10-09 23:51   

▲'동백꽃 필 무렵'(사진제공=KBS2)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과 강하늘의 썸을 타기 시작했다.

9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동백(공효진)과 황용식(강하늘)이 핑크빛 '썸'이 무르익기 시작했다.

동백(공효진)은 까멜리아를 드나들었던 손님들의 진상일지가 기록된 치부책을 들고 나서 성희롱, 주폭, 무전취식 등 노규태(오정세)의 행태를 낱낱이 폭로하며 강경한 고소입장을 밝혔다.

이에 홍자영(엄혜란)은 "집주인인데 돈도 많고 빽도 많은데 쉽지 않은 싸움 될거다"라고 했지만, 동백은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에 홍자영은 "그러니까 법적 지원 필요하면 연락해요. 공짜야 동백씨는"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까멜리아 치부책'에 대한 소문이 퍼졌다. 옹산의 비웃음을 한 몸에 받게 된 노규태는 "이게 다 정치 공작. 이까짓 일로 노규태 앞날에 스크래치 안 나요"라며 되레 큰소리를 쳤다. 하지만 동백이 없는 까멜리아를 찾아 치부책을 찾았다.

홍자영은 동백의 치부책을 스캔받아 USB로 저장했다. 그러면서 "동백씨 그동안 소문땜에 힘들었는데, 이제 소문 덕 좀 보세요. 앞으로 누가 건들면 물어버려라"고 든든하게 조언했다.

딸을 버리고 유학을 가겠다는 제시카(지이수)와 싸운 강종렬(김지석)은 필구(김강훈) 학교를 찾았다. 필구의 학교생활을 물으러 온 동백은 우연히 강종렬과 마주쳤다.

동백은 강종렬에게 "우리 필구 위해서 '슈퍼맨' 하차하면 안돼? 나중에 TV에 나오던 딸 바보가 아빠라는 거 알면 필구 다쳐. 너 그거 안 해도 잘 먹고 잘 살잖아"라고 말했다.

강종렬은 동백이 황용식과 열애 중임을 알고 그를 경계했다. 강종렬은 황용식에게 "동백이 동정하지마라"고 일침했다. 그러자 황용식은 "동백 씨가 얼마나 혼자서 빛나는 사람인지는 몰라요? 나는 다 없어도 동백씨 하나만 있어도 된다"고 이야기했다. "이렇게 사는거 아는 이상 이대로 안둔다"라는 강종렬의 도발에 황용식은 "여기서 젤 불쌍한 사람이 누굴 동정하냐. 내꺼 다 걸고 무식하게 동백씨 좋아할거다"라고 맞섰다.

황용식은 동백에게 또 직구고백을 했다. 용식은 “여자는 어려워요. 동백 씨는 내가 유독 좋아해서 그런지 더 어려워요. 저는 동백 씨한테 무제한이에요. 저는 동백 씨한테 제일로 쉬운 놈이 될 거예요”라며 속마음을 보였다.

황용식은 "과거에는 아무 힘이 없었다. 나에 대해 모르면서 강종렬이랑 한 판으로 묶지마라"고 서운함을 밝혔고, 동백은 "용식씨는 확실히 다르다. 매일 두근대요"라며 그의 팔을 잡았다.

한편 동백의 새벽 시장을 함께 다녀온 황용식은 '까멜리아'에 들어서자 벽면에 적힌 '까불지 말라고 했지 그때부터 내가 매일 너를 보고 있다'는 빨간 글씨를 목격하며 한층 긴장된 전개를 예고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