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라이언, ‘이제 만나러 갑니다’ 탈북민 일일 운동 코치 변신
입력 2020-05-23 10:50   

▲브라이언(사진 = iMe KOREA(아이엠이코리아) 제공)
브라이언이 탈북민들의 운동 코치로 변신했다.

24일 방송되는 채널A 남북소통 버라이어티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는 스트롱네이션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브라이언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탈북민 출연자와 그들의 일일 트레이너로 변신한 브라이언이 함께 운동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브라이언을 처음 만난 출연자들은 그의 우월한 근육질 몸매에 “근육 장난 아니야”라며 놀라워했다.

이어 브라이언은 출연자들에게 직접 스트롱네이션 동작을 선보인다. 고난도 동작에 북한 운동선수 출신 탈북민도 힘든 기색을 숨기지 못했지만, 브라이언은 흠잡을 곳 없는 완벽한 시범으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브라이언의 운동 실력은 이날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이날 방송에는 북한 군부대의 비밀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브라이언은 인민군 중대장 출신 탈북민의 한 마디에 “몰래카메라 아니죠?”라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스튜디오에는 수상한 소리까지 울려 브라이언을 더욱 불안하게 만들었다. 브라이언을 두려움에 떨게 한 수상한 소리의 정체도 이날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제 만나러 갑니다’는 남과 북의 다양한 생활·문화 차이를 이야기하며 남북 간의 화합을 모색하는 남북소통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브라이언과 탈북민의 스트롱네이션 운동은 오는 24일 오후 11시 본방송에서 시청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