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루디, “중학교 때 전교 10등 안에 들었다”
입력 2020-06-03 21:04   

▲'대한외국인' 트루디(사진제공=MBC에브리원)
래퍼 트루디가 ‘대한외국인’에서 남자친구 이대은과의 변함없는 연애 전선을 자랑했다.

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래퍼 특집으로 치타, 키썸, 트루디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쳤다.

트루디는 과거 '언프리티랩스타'에서 제2의 윤미래로 얼굴을 알렸으며 현재는 프로야구 이대은 선수와 공개 연애 중이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용만이 ‘대한외국인’에 나간다고 하니 이대은 선수가 조언해준 게 없는지 묻자, 트루디는 “어린이 퀴즈 책을 선물해줬다”라며 변함없는 애정을 자랑했다. 이어 “난센스 퀴즈, OX 퀴즈가 나와서 도움이 되었다. 열심히 해보겠다”라며 의지를 불태우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트루디는 반전 모범생 이력을 공개해 한국인 팀의 에이스로 주목받기도 했다. 트루디는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반장을 했고, 초등학교 3학년 때는 부반장, 이후 고등학교 3학년 때까지 쭉 반장을 했다”라며 모범생 스펙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들은 키썸이 성적으로 전교 몇 등도 했었는지 묻자 트루디는 “중학교 때는 전교 10등 안에 들었다”라고 밝혀 한국인 팀의 기대주로 급부상하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