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저스틴 비버ㆍ아리아나 그란데와 식구 됐다…하이브, 美 대형 레이블 인수
입력 2021-04-03 01:52   

▲하이브(HYBE) 소속 방탄소년단(BTS)(비즈엔터DB)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하이브가 미국 거물 제작자 스쿠터 브라운의 종합 미디어기업 '이타카 홀딩스'를 인수한다.

하이브는 지난 2일 미국 법인 빅히트아메리카를 통해 '이타카 홀딩스' 지분 100%를 10억 5,000만 달러(약 1조 1,840억)에 인수한다고 공시했다. 이타카 홀딩스는 다수의 세계적 팝스타를 키워낸 스쿠터 브라운이 설립한 회사로 음악 관련 매니지먼트, 레코드 레이블, 퍼블리싱, 영화, TV쇼 분야를 아우르는 종합 미디어 지주회사다.

이타카 홀딩스에는 아리아나 그란데, 저스틴 비버, 제이 발빈, 데미 로바토, 블랙 아이드 피스 등이 소속된 매니지먼트사 'SB 프로젝트'와 테일러 스위프트가 과거 소속됐던 것으로 유명한 컨트리 레이블 '빅머신 레이블 그룹'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하이브와 이타카 홀딩스는 파트너십을 통해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세븐틴 등 국내 그룹뿐만 아니라 SB 프로젝트 소속 아티스트의 음반제작 및 매니지먼트를 함께 하게 됐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브라운은 하이브 이사회에 합류하게 됐으며 스콧 보세타는 빅머신 레이블 그룹 최고경영자(CEO)직을 유지한다. 그란데, 비버, 로바토, 발빈 등 소속 아티스트와 이타카 홀딩스 주요 임직원들은 하이브의 유상증자에도 참여하면서 양사의 협력 관계를 강화한다.

하이브는 "아티스트 브랜딩에 중점을 둔 음악 산업의 선구자로서 이타카 홀딩스에 대해 오래전부터 관심이 있었다"라며 "이타카 홀딩스가 화답하면서 양사의 협력에 대한 공감대가 급속하게 형성되었고 그 결과, 혁신적인 두 기업의 파트너십 체결로 이어지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하이브는 이와 별도로 총 4천4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도 실시한다고 밝혔다.

방시혁 하이브 의장은 인수합병에 대해 "어느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새로운 도전으로, 두 기업은 그동안 축적한 성과와 노하우 그리고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경과 문화의 경계를 넘어 긴밀한 협업으로 고도의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운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은 미국 내 아티스트 커리어 시작에 하이브의 혁신적인 시스템과 큐레이션 역량이 적용되는 시발점"이라며 "많은 아티스트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기회를 얻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이브의 이타카 홀딩스 합병은 하이브가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레이블로 도약하기 위해 시동을 건 것으로 해석된다. 하이브는 지난해 10월 코스피 상장으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한 뒤 잇따라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며 음악산업계 영향력을 급속히 확대하고 있다.

최근 하이브 자회사 위버스컴퍼니는 네이버의 브이라이브 사업부를 양수했으며, 위버스컴퍼니와 함께 YG엔터테인먼트 자회사 YG플러스에 총 700억 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하이브는 지난달 개최한 기업 브랜드 발표회에서도 '음악에 기반한 세계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기업'이라는 비전 아래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투데이이슈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