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수, 왕자 판타지 싱크로율↑”…‘덕혜옹주’ 이우 왕자 캐스팅 비화
입력 2016-08-22 09:16    수정 2016-08-22 17:21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아이즈원
    3. 위키미키
투표하기

영화 ‘덕혜옹주’가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

허진호 감독은 손예진 캐스팅에 대해 “덕혜옹주는 오랜 세월을 연기해야 되기 때문에 굉장히 많은 연기력이 필요했다. 손예진이라는 배우가 가진 연기력에선 모두가 다 공감할 것 같았다”며 믿음을 드러냈다.

또한 ‘복순’역의 라미란은 관객을 웃기고 울리는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으로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함께 호흡을 맞춘 손예진은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복순 역에 라미란 언니 생각밖에 안 났다”고 감독님께 직접 본인이 추천했다는 흥미로운 캐스팅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10여년 만의 스크린에 복귀한 정상훈은 캐스팅 제안 당시 “‘소속사와 상의 해보겠습니다’라고 한 게 아니라 바로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먼저 한 것 같다”고 직접 유쾌한 캐스팅 비화를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배우 고수와 ‘이우’ 왕자는 실제 높은 싱크로율로 눈길을 끌기도 했는데, “이우 왕자 캐스팅 당시 잘생긴 고수가 생각이 났고 제안을 했는데 관심을 보이더라. 왕자에 대한 판타지가 모두에게 있는데 그 느낌이 정말 완벽하게 잘 어울렸다"라고 밝히며 캐스팅에 대한 자신감을 표했다.

‘덕혜옹주’에서 시선을 모으는 다른 포인트는 바로 일본인 역할을 연기하는 배우들이다. 먼저, 허진호 감독은 수려한 외모에 유약하면서도 지적인 느낌을 주는 배우를 ‘소 다케유키’ 역으로 캐스팅 하길 바랐고, 이 이미지에 부합할 뿐만 아니라 어린 시절 일본에 살아 남다른 일본어 실력을 지닌 김재욱에게 이 역을 제안했다고 한다.

또한 ‘영친왕’의 부인인 ‘이방자’ 여사 역에는 허진호 감독의 동명 영화를 리메이크한 일본판 ‘8월의 크리스마스’에 출연한 인연으로 배우 토다 나호가 캐스팅 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덕혜옹주’가 노년에 머무르던 정신병원의 ‘마츠자와’ 간호사 역에는 시나리오 작가와의 인연으로 맺어진 아키바 리에가 맡아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덕혜옹주’는 500만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 연기도 자연스러운 아이돌은?
  • 1. 비투비 육성재
    2. 엑소 도경수
    3. 아스트로 차은우
투표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