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벨' 김지훈, 악마가 된 이유? 순수했던 과거 시절 공개
입력 2019-02-11 11:23   

'바벨' 배우 김지훈이 악역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유발시켰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드라마 '바벨'에서는 거산그룹에 처음 며느리로 들어왔을 때의 한정원(장희진 분)과 남편 태민호(김지훈 분)의 신혼 시절이 그려졌다.

앞서 두 사람은 우연히 한 행사에서 만나 즉석 데이트를 즐겼다. 이 모습이 명신일보 기자 차우혁(박시후 분)의 눈에 띄면서 기사화됐고, 톱스타 한정원과 재벌 2세 태민호는 이를 계기로 엮이면서 결혼에까지 이르게 됐다.

과거 7년 전, 한정원은 태민호와의 행복한 결혼 생활에 대한 기대로 부풀어 있었다. 가족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한정원은 얼른 아이를 가지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지만, 이에 시어머니 신현숙(김해숙)은 "아직 수호네 아이들도 어린데, 서두를 필요가 있니"라며 그리 달가워하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또 태민호 역시 이런 어머니에게 "네"라고 짧게 대답하며 복잡한 표정만을 지었다.

이후 둘만 있게 됐을 때 한정원은 샤워를 마치고 나온 태민호를 보며 "당신 생각도 어머니와 같나요? 아무리 재벌이라지만, 아이 문제까지 간섭 받아야 하나요"라고 말했다. 태민호는 "내 아이가 태어나면 모두의 축복을 받았으면 좋겠는데, 이 집안에선 내 더러운 피가 이어지길 바라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라고 무겁게 입을 떼었다.

이어 "당신에게 말하지 않은 게 있었는데, 난 사실 혼외자다. 당신을 잃고 싶지 않았다"고 말하며 서글픈 눈빛으로 한정원을 바라봤다. 한정원은 안타까워하며 "그 동안 정말 힘들었겠네요"라고 말하며 태민호를 끌어안았고, 태민호 역시 순한 양처럼 아내에게 안겼다. 하지만 아내에게 안기기 전 순수하고 처연해 보이기만 하던 그의 표정은 곧 무표정한 듯하면서도 옅은 미소를 띤 것처럼 돌변해, 섬뜩함을 선사했다.

태민호는 겉으로는 자상하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한정원을 학대하는 잔인하고 이중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7년 전 한정원과의 첫 만남에선 풋풋함이 넘치는 매력적인 남자의 모습이었던 사실이 밝혀지며 그가 과거 어떤 이유로 악마가 되었는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한편 '바벨'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