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석규X설경구X천우희 시너지X집요한 연출, ‘우상’의 탄생(종합)
입력 2019-03-07 18:02   

▲설경구, 천우희, 한석규(사진=고아라 기자 iknow@)

‘한공주’ 이수진 감독표의 치밀한 서스펜스가 담긴 영화가 탄생했다.

7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우상’ 언론시사회에서는 이수진 감독, 배우 한석규, 설경구, 천우희 등이 참석했다.

‘우상’은 정치 인생 위기를 맞게 된 남자(한석규 분)와 목숨 같은 아들이 죽고 진실을 쫓는 아버지(설경구 분), 그리고 사건 당일 비밀을 간직한 채 사라진 여자(천우희 분)까지, 그들이 맹목적으로 지키고 싶어 했던 참혹한 진실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한석규, 설경구(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극중 한석규가 맡은 구명회는 아들의 사고로 정치 인생의 위기를 맞게 된다. 그의 역할은 자식 때문에 고생하는 일부 정치인들이 겹쳐 보이기도 한다. 한석규는 “살아남는다는 목표를 완성하기 위해 전력 질주하는 비겁한 인물이다. 구명회는 어떻게 무슨 수가 있어도 살아남는다. 그 목표를 위해서 비겁함 쪽으로 폭주한다.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산다’일 것이다. 그중 ‘어떻게 살 것이냐’를 구명회를 통해 표현해 봤다. 이번엔 비겁함으로 보여주는 것이다”라고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극중 설경구는 아들을 잃고 진실을 쫓는 아버지 유중식 역을 맡았다. 설경구는 “처음엔 유중식이란 사람을 이해하지 못 하겠더라. 왜 이런 선택을 했을까. 이 인물의 궁금증을 해결해 보고 싶은 마음에 출연을 결심했다. 장애를 가진 아들을 잃고 나서 끊임없이 선택을 하는 인물인데, 그 선택에 맞춰 또 선택을 하고. 또 선택을 한다. 내 것이 아닌 것을 맹목적으로 원하면서 잘못된 길로 들어선다”라고 이야기 했다.

천우희는 ‘한공주’에 이어 이수진 감독과 또 한 번 호흡을 맞추게 되었다. 천우희가 맡은 역할은 중식(설경구 분)의 아들이 죽은 날 사라진 최련화 역이다. 천우희는 “이수진 감독님 작품이라서 무조건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감독님이 ‘한공주’와는 다르게 나를 어떻게 변신시켜주실지 궁금해서 하게 되었다”라고 말하면서 “이 작품을 하면서 스스로 한계를 만나기도 했다. 그동안 강하고 센 캐릭터를 많이 해봐서 이번에도 잘 버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었지만, 련화라는 인물의 감정을 6개월 동안 유지하는 게 쉽지 않았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천우희, 이수진(사진=고아라 기자 iknow@)

특히 ‘우상’은 인물의 감정선을 세밀하게 포착한 영화 ‘한공주’로 관객들은 물론, 세계 유수의 영화제를 사로잡은 이수진 감독의 신작답게 치밀하고 예리한 연출력을 바탕으로 극의 서스펜스를 쌓아간다. 덕분에 직관적으로 영화를 감상하기보다는 질문과 사유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수진 감독은 “스릴러 장르이지만 관객이 끊임없이 생각해야 하는 이야기다. 그걸 놓쳐버리면 따라가기 어려운 지점이 있다. ‘나는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생각하면서 보면 영화를 흥미롭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라고 말했으며, 한석규는 “이번 작품 걱정이 되는 점이 있다면, 너무나 많은 치밀한 이야기가 담겼다는 것이다, 어떤 영화는 30분이면 할 수 있는 이야기를 120분에 하는가 하면, ‘우상’은 러닝타임 143분인데, 이 영화에게는 모자란 시간이 아니었나 싶다”라는 평을 전했다. 설경구는 “어렵게 접근하면 어려울 수 있는데 쉽게 접근하면 쉬운 영화일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우상’은 오는 20일 개봉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