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이나, #인플루언서 #대저택 #효심 #신혼초반지하
입력 2019-07-11 10:27   

인플루언서 레이나의 대저택이 공개됐다.

11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인테리어, 패션 등의 콘텐츠를 제작해 인기를 얻은 레이나의 집이 공개됐다.

레이나의 집은 중세시대 유럽풍의 대저택. 특히, 2층 테라스에는 어머니를 위한 공간이 있다. 그는 어머니를 위해 '편백탕'을 만들었다. 남다른 효심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레이나는 "원래 제 스타일은 아닌데, 어머니를 생각하면서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가 밝힌 테라스의 활용도는 다양하다.

레이나는 "겨울에 바깥에서 뭘 먹으면 춥지 않나. 그래서 테라스에서 크리스마스 파티를 하던가, 각종 파티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고 언급했다.

레이나는 딸이 그린 그림도 인테리어로 활용했다. 침실은 고풍스러운 느낌이 나도록 했다. 오래된 가구들의 스타일을 그대로 살리되, 자신의 리폼 감각을 더해 새로운 가구로 탈바꿈했다.

또한, 레이나는 신혼시절 경제적으로 어려웠다고 고백했다. 레이나는 "신혼 때, 반지하에서 생활했다"라고 말했고, 레이나 언니는 "그런 동생이 대견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