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김규리 "작년, 은퇴 고민했다"
입력 2019-08-13 14:04   

‘라디오스타’ 김규리가 은퇴까지 고민했다고 속내를 밝혔다.

김규리는 최근 MBC ‘라디오스타’ 녹화에서 은퇴를 진지하게 생각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규리는 "작년에 일이 너무 안 들어와 힘들었다. (그래서) 쿨하게 뒤돌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라며, 새로운 분야로 전향할 계획도 세웠다.

또한, 김규리는 월요병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주말내내 말을 한마디도 안 할 정도로 조용한 그녀가 월요일 아침만 되면 말을 쏟아내야 한다고 발언해 눈길을 끈다.

김규리는 ‘라디오스타’ 속 코너 ‘윤따 타임(윤종신에게 따지는 타임)’에서 윤종신의 MC자질을 의심했다. 이에 MC들은 윤종신을 코너에 몰며 압박,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이 외에도 김규리는 화려한 댄스도 선보였다. ‘댄싱 위드 더 스타’에서 수준급의 댄스 실력으로 주목을 받은 그녀는 이번 ‘라디오스타’에서 안영미 MC 합류를 기념해 축하 댄스를 선사했다.

한편, 김규리의 은퇴 고민의 전말은 14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