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웰컴2라이프’임지연, 빛난 연기력 극 중심 잡았다
입력 2019-09-18 10:53   

▲‘웰컴2라이프’ 임지연(사진제공=MBC)

‘웰컴2라이프’의 주연배우 임지연이 극의 중심을 제대로 잡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에서는 시온(임지연 분)이 평행세계 이야기를 믿지 않으려 했지만, 재상(정지훈 분)의 말대로 흘러가는 상황에 혼돈에 빠지는 스펙터클한 전개가 이어졌다.

이날 시온은 재상이 평행세계에서 부부였다는 얘기를 하자 어이없는 표정을 지으며 믿지 못했다. 그러나 재상이 최면 수사에서 불렀던 노래가

세경 보육원 집단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추정되는 이와 연관이 있다는 얘기에 그의 황당한 주장이 사실일 수도 있다는 생각에 당황스러워했다.

이에 퇴근 후 무작정 재상의 집에 찾아간 시온은 부부였다면 서로에 대해 다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텔레파시 게임까지 요청, 거짓말 같은 사실을 부정하려 노력했다. 하지만 재상이 평행세계에서 겪었다는 사건들을 추적한 결과, 모두 현실에서도 있었던 일이었음을 알게 된 시온은 재상의 말이 그냥 하는 말이 아님을 깨닫게 됐다.

이 가운데 목숨을 잃을 뻔했던 평행세계 때와 같이 시온이 표창장을 수여 받게 되며 긴장감이 고조됐다. 이번엔 시온이 아닌 재상이 하실장(하수호 분)에게 납치되어 살해 위기에 놓이고, 납치 소식을 듣게 된 시온은 그동안 보여준 재상의 행동이 자신을 살리기 위한 진심이었음을 깨달으며 충격 어린 표정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극중 임지연은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도 차분하면서도 진정성이 느껴지는 열연으로 극의 중심을 꽉 잡았다. 호소하는 재상의 앞에서 이성적으로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큰 소리로 맞받아치며 시온의 힘든 감정을 십분 녹여낸 표정과 목소리에 숨소리까지 더한 열연으로 몰입을 극대화한 것. 뿐만 아니라 극 말미 재상이 평행세계에서와 반대로 납치를 당해 목숨을 잃을 처지에 놓였다는 사실에 순간 충격에 휩싸인 연기를 리얼하게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관계자는 "임지연이 극중 현실과 평행, 두 세계를 오가며 어디로 튈지 모르는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그 누구보다 매력적으로 그려내며 중심을 잡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임지연 주연의 MBC ‘웰컴2라이프’는 매주 월, 화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