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즈 인터뷰] '모가디슈' 조인성, 그의 40대가 기대되는 이유
입력 2021-08-03 00:00   

▲배우 조인성(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모가디슈'는 40대에 접어든 제 첫 번째 영화예요."

배우 조인성이 약 3년 만에 관객들과 만났다. 시간이 흐르고 조인성도 나이를 먹었지만, 연기를 향한 그의 열정과 욕심은 변함이 없었다.

조인성이 스크린 복귀작으로 선택한 '모가디슈'(감독 류승완)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다. '모가디슈'에서 조인성은 탁월한 정보력과 기획력을 갖춘 한국 대사관 강대진 역을 맡아 '앙상블'의 묘미를 관객들에게 전달했다.

올해 데뷔 24년 차 배우 조인성은 처음부터 스타였다. 일찍이 그는 선봉에서 작품을 이끌어갔고, 성패에 책임감이 뒤따랐다. 그랬던 그에게 '모가디슈'는 도전이었다. 조인성은 최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모가디슈'는 김윤석, 허준호 선배가 중심이었고 난 내 역할 대로 분명하게 움직이면 되는 것이었다"라며 "나를 비롯한 배우들이 각자의 역할만 잘 해내면 이야기에 풍성함을 더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조인성(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앞서 김윤성은 조인성의 팬임을 밝히며 "조인성의 담백한 연기는 그 친구가 살아온 것이 묻어나는 것 같다"라며 "자신의 삶을 자신만만하게 자기만의 것으로 표현한다"라고 칭찬한 바 있다. 조인성은 "그저 감동이었고, 영광이었다"라며 "김윤석 선배와 같이 연기하고 싶어하는 배우들은 많다. 기회가 작품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몇 번 안 되는데, 같은 작품에 출연할 수 있어 감사하고 다행이었다"라고 밝혔다.

"강대진은 김윤석 선배가 연기한 한신성과 대치되는 인물이 아닌, 같이 움직여야 하는 인물이에요. 김윤석 선배는 시나리오는 물론 공간에서 나오는 현장감까지 다 살리세요. 워낙 뛰어나다 보니 민폐가 되지 않게 역할을 수행하는 것만 집중했어요. 선배님이 잘 이끌어주신 덕분에 후배들이 모두 빛난 게 아닐까 싶습니다. 어떤 역할이라도 기회가 된다면 또 같이 작업했으면 좋겠어요. 특히 감독님으로서도 김윤석 선배를 만나고 싶습니다."

또 '모가디슈'는 조인성과 류승완 감독의 만남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그는 "'모가디슈'는 류승완 감독이었기에 가능했다"라며 "오랜 경험, 경험에 의한 판단, 열린 귀 등 류승완 감독만의 힘이 있다. 큰 프로젝트, 프로덕션을 운영해온 감독님의 경험이 '모가디슈'에 집약됐다"라고 설명했다.

▲조인성(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조인성과 류승완 감독은 영화 '밀수'에서도 호흡을 맞춘다. 조인성은 "드라마 '무빙'을 하기까지 비는 시간이 있는데 어떻게 알았는지 감독님이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을 했다"라며 "시간이 있는데 안 한다고 하기 그래서 시나리오도 보지 못하고 같이 한다고 했다"라고 웃음을 지었다. 이어 "류승완 감독님은 영화 밖에 모르는 사람"이라며 "영화 앞에선 어린 아이가 되고, 순수해지는 사람이다. 정말 보기 좋다"라고 칭찬을 덧붙였다.

'모가디슈'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다. 1991년 소말리아 내전 때, 고립된 남한과 북한의 대사관 공관원들이 목숨을 걸고 '모가디슈'를 탈출한 실제 사건이 모티브다. 그래서 '모가디슈'는 100% 모로코에서 4개월 동안 촬영했다.

"영화 한 편을 찍은 것이지만 체감상으론 영화 3~4편은 찍고 온 느낌이에요. 아침에 눈 떠서 같이 밥 먹고, 촬영이 끝나면 대화를 하고, 촬영이 없을 때도 만나는 생활을 했어요. 덕분에 다른 영화에서 느낄 수 없는 새로운 가족을 만난 듯한 느낌이었죠. 배우들과 로컬 음식을 찾아다니는 즐거움도 있었고요. 촬영할 땐 코로나19 상황 전이었는데, 지금 돌이켜보면 보물 같은 시간이었다는 걸 느껴요. 주변 시선을 신경쓰지 않고, 모든 것들이 가능했던 귀한 시간이었어요."

▲조인성(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24년 전 데뷔를 했을 때나 지금이나 조인성은 자신이 하는 일을 더 잘하고 싶은 마음뿐이다. 조인성은 "한 일을 오래 하다보면 잘 못하는 것이 가장 두렵다. 잘하고 싶어 꾸준히 하는 것이기도 하다"라며 "잘하고 싶은 생각이 나를 힘들게 한다"라고 토로했다.

"'모가디슈'에는 현재 조인성의 모습들이 담겨져 있기도 해요. '모가디슈'를 시작으로 다양한 작품으로 대중들에게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코로나 시대에 살면서 '어떻게 대중과 소통할 것인지' 고민을 안 할 수가 없는 것 같아요. 캐릭터만 괜찮다면 드라마나 영화의 작은 역할 뿐만 아니라, 기회가 된다면 예능프로그램도 출연해보고 싶고, 자유롭게 소통하고 만날 기회를 늘리고 싶습니다."

투데이이슈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