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터뷰] 이준호 “가수와 배우, 둘 다 평생 가져 가고 싶어요”
입력 2018-02-08 10:57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아이즈원
    3. 위키미키
투표하기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연기돌’보다는 ‘배우’라는 수식이 어울릴 만큼 다수의 작품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줬지만, 이준호는 아직 스스로를 ‘2PM의 이준호’라고 소개한다. 2PM 없이는 지금의 자신도 없다는 겸손함에서 비롯된 태도다.

지난 2008년 아이돌 그룹 2PM으로 데뷔한 이후 다른 멤버들이 예능과 연기, 솔로 활동 등으로 활동 영역을 넓히는 동안 이준호는 어떤 길로 가야 할 지 고민이 많았다. 초창기 2PM의 주무기였던 아크로바틱에는 자신이 있었지만, 부상이 그의 발목을 잡았다.

“지난 10년간 연예계에서 활동하면서 암흑기도 있었고, 열심히 하고 싶었지만 못하게 되는 상황도 생겼죠. 그래서인지 좀 더 일이 소중하고, 잘 하고 싶고, 많이 하고 싶어요. 원래 욕심이 많기도 했지만 마음도 급했죠. 그래도 10년차 정도가 되다 보니 조금씩 흐름에 맡기는 여유도 생긴 것 같아요.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찍으면서 ‘급할 수록 돌아가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했죠. 제 모난 부분이 좀 깎여 나갔다고나 할까요?”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의 말처럼,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경주마처럼 달리고만 싶었던 이준호에게 잠시 휴식과 재충전의 중요성을 일깨운 드라마였다. 작품 속 주연 명단에 이름을 올린 적은 많았지만, 온전히 극을 이끌어가야 했던 적은 처음이다. 이준호는 극 중에서 건물 붕괴 사고로 부모님을 잃고 자신도 크게 다쳤지만 동생을 위해 닥치는대로 일을 해야 했던 청년 이강두로 분했다. 무거운 캐릭터를 연기해야 했고, JTBC에서 내놓는 첫 월화드라마이기도 했던 탓에 그의 어깨가 더 무거웠을 법도 했다. 그러나 외려 소소한 행복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다는 것이 이준호의 설명이었다.

“행복에 대한 생각이 정말 많이 바뀌었어요. 드라마에서 밑바닥 인생을 살던 제가 문수(원진아 분)와 사랑에 빠지면서 ‘행복 별 것 없네’라고 말하는 대목이 있거든요. 정말 와닿은 부분이었어요. 요즘 개인적으로 공허함을 느꼈던 적이 많았는데,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살아 있다는 것 자체가 행복하고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했죠.”

‘그냥 사랑하는 사이’ 속 이준호가 맡은 강두의 직업은 ‘잡부’다. 건설 현장에서 막일을 하고, 여차하면 배까지 탔다. 시청자들은 그를 ‘마성의 잡부’라고 부르며 애정을 아끼지 않았지만, 고된 것은 고된 것이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촬영하면서 저희끼리 농담을 하기도 했어요. 우리 드라마는 토목 드라마인데 멜로가 살짝 곁들여진 것이라든지, ‘체험 삶의 현장’이 아니냐고도 했죠.(웃음) 그래도 배우로서는 여러가지 경험을 한꺼번에 하면서 다양한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던 계기였던 것 같아요. 배는 이틀을 탔는데, 뭍으로 올라와서도 일주일은 세상이 울렁거리더라고요.”

배우로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지만, 본업인 가수 역시 소홀히 하지 않았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찍으면서도 일본 콘서트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바쁘게 보냈다. 최근에는 군 복무 중인 택연을 제외하고 2PM 멤버 전원이 JYP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하며 그룹 활동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가수와 배우라는 직업을 모두 평생 가지고 가고 싶고, 잘 하고 싶다는 건 여전해요. 무대에 올랐을 때는 세 시간 동안 내 세상 온전히 제 세상이잖아요. 배우로 살 때는 제가 아닌 다른 인물로 살 수 있고요. 둘 다 매력적이에요. 하지만 이제 급하게 생각하고 있지만은 않아요. 두려움 없이 도전해 보려고 해요.”

  • 연기도 자연스러운 아이돌은?
  • 1. 비투비 육성재
    2. 엑소 도경수
    3. 아스트로 차은우
투표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