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인룸’ 김해숙, 삼겹살 조공 포착…재소자 포섭 시도?
입력 2018-10-12 08:55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아이즈원
    3. 위키미키
투표하기

(사진=tvN ‘나인룸’ 제공)

‘나인룸’ 김해숙이 망연자실한 표정에서 순식간에 화색이 돌며 빠르게 태세를 전환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연출 지영수,극본 정성희) 측은 12일, 김해숙(을지해이 역)의 극과 극 표정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지난 1~2화 방송에서 을지해이와 장화사는 ‘9호실’에서 접견을 하던 중 제세동기에 의한 감전 사고로 정신을 잃은 것도 모자라 깨어 보니 서로의 영혼이 뒤바뀌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경험하게 됐다. 특히 하루아침에 사형수로 전락한 을지해이는 독방에 갇혀 식음을 전폐하고 본인이 을지해이라고 울부짖었다. 그러나 을지해이는 해리성 정신 장애 판단을 받고 공주 감호소로 이송될 위기에 처해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김해숙(을지해이 역)의 급변하는 감정 변화가 포착됐다. 김해숙은 교도소 내 취사장에서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넋을 놓고 있다. 배추를 다듬다가도 생각에 잠겨 그 자리에서 망부석처럼 움직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특히 취사장의 대표 ‘봉사원’으로 활동해왔던 김해숙이 일은 내팽개친 채 얼굴에 수심만이 가득하다. 이를 지켜보던 재소자들은 어딘가 달라진 그의 눈치를 살피면서 수군거리고 있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어 공개된 스틸에서 김해숙의 얼굴이 밝아져 눈길을 끈다. 아무도 없는 취사실에서 몰래 부탄가스에 불을 붙이더니 삼겹살을 굽고 있다. 그리고는 노릇노릇하게 잘 구워진 삼겹살 한 조각을 집어 후후 불더니 맞은 편 재소자에 입에 넣어주려 하고 있다. 더욱이 속내를 알 수 없는 미소까지 지어 보여 과연 그가 어떤 꿍꿍이를 품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나인룸’ 제작진은 “극중 을지해이가 난생 처음 경험하는 교도소 생활에 혼란스러워 할 예정이다. 동시에 어떻게든 기회를 잡아서 교도소 밖으로 나가려는 시도를 통해 장화사와의 보이지 않는 기 싸움이 이어질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은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와 운명이 바뀐 변호사 ‘을지해이’,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의 인생리셋 복수극이다. 오는 13일 오후 9시에 3화가 방송된다.

  • 연기도 자연스러운 아이돌은?
  • 1. 비투비 육성재
    2. 엑소 도경수
    3. 아스트로 차은우
투표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