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를 말하는 매력 포인트3...#열정 #카리스마 #슈퍼 섹시
입력 2019-04-25 10:54   

혼성그룹 카드(KARD)가 빌보드코리아와 인터뷰에서 그룹만의 색깔을 언급했다.

비엠(BM), 제이셉(J.Seph), 전소민, 전지우는 24일 공개된 빌보드코리아와 인터뷰에서 카드만의 유일무이한 매력과 라이프스타일에 대해 밝혔다.

지우는 신곡 '밤밤(Bomb Bomb)'과 뮤직비디오 제작 비화를 소개했다. 지우는 "곡 자체가 보헤미안과 에스닉한 감성이 떠올라 강렬하고 열정이 가득한 레드의 느낌으로 가길 원했고, 의상도 스타일리스트 팀과 제가 생각했던 시안이 거의 일치해서 신기했다"고 말했다.

카드는 "팬들은 일반 아이돌 팬들과는 다르게 매우 솔직한 편이다. 어떻게 조합을 해도 카드만의 색깔이 나온다는 것이 우리만의 장점이다. 카드는 열정, 카리스마, 슈퍼 섹시와 같은 키워드가 잘 어울린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제이셉은 카드의 곡 중에서 '난 멈추지 않는다'라는 노래를 좋아한다며, 즉석으로 랩을 선보이기도 했다. 특히 제이셉은 "이 곡을 부르면서 '변화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고, 혹 변화에 대한 두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이 있다면 이 곡을 듣고 힘을 내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소민은 평소 엘라 메이(Ella Mai), 키아나 레데(Kiana Lede),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의 곡을 주로 즐겨 들으면서 보다 폭 넓은 장르의 곡을 접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했다.

비엠은 국내 고척돔 같은 대형 공연장을 넘어 '빌보드 뮤직 어워즈' 무대에 서는 그 날까지 달려가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한편, 카드의 개성 넘치는 인터뷰는 빌보드코리아, 빌보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