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목식당' 백종원, 롱피자집 '커리피자' 시식 후 웃음 "참 못 한다"
입력 2019-08-22 05:00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SBS '골목식당' 캡처)

'골목식당' 백종원이 '반전 주인공' 피자집의 새로운 피자를 맛봤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부천 대학로 편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지난주 백종원이 "기본기가 충실하다"고 칭찬한 롱피자집은 생애 첫 신메뉴를 개발했다. 사장은 "찾아봤는데 '카레피자'는 없더라. 그래서 '카레피자'에 도전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백종원은 "'커리피자'로 다시 검색해보라"고 했고, 사장은 생각보다 많은 '커리피자'에 머쓱한 표정을 지었다.

롱피자집 사장은 준비한 카레소스로 피자를 만들었다. 백종원은 먹자마자 의문의 웃음을 보이더니 "참 카레 못 한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카레를 처음 만들었는데 토핑이나 소스로 이용할 생각을 했다니 처음 치고 대단하다"라며 "음식 소질 있다"라고 롱피자집 사장을 칭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