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달인', 맛은 기본 양은 푸짐...충주 칼국수·인제 탕수육 달인
입력 2019-09-16 21:17    수정 2019-09-28 12:54

▲칼국수 달인(SBS '생활의 달인' 방송화면)

'생활의 달인'이 맛의 고수들을 찾았다.

16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충청북도 충주시에서 무려 40여 년째 칼국수를 만들고 있는 칼국수 달인을 은둔식달 잠행단이 찾았다.

세월이 흔적이 느껴지는 가게 안에 들어서면 칼국수와 녹두전, 파전, 감자전 단 네 가지만 적혀있는 메뉴판이 눈에 띄었다. 이곳의 칼국수 면은 반죽에 콩가루를 넣고 만드는 것이 특징이었다.

특히 반죽에 들어가는 콩가루는 충주 칼국수 달인만의 40년 내공이 담긴 숙성 비법으로 만들어 따로 육수를 넣지 않아도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는 비결이었다. 또 칼국수에 들어가는 육수도 화학조미료 대신 멸치와 굵은 소금, 그리고 애호박만을 넣어 소박하면서도 깔끔한 맛을 자랑했다.

이어 은둔식달 잠행단이 두 번째로 찾아간 곳은 강원도 인제군. 이곳에 평범해 보이지만 군인들의 성지로 불리는 한 중화요리집이 있었다.

군인들의 마음 사로잡은 비결 첫 번째는 두 눈을 의심케 하는 푸짐한 양이었다. 굳이 곱빼기를 시키지 않아도 곱빼기처럼 음식이 나온다고 하니 주인장의 넉넉한 인심이 가득 느껴졌다.

두 번째는 바로 달인의 비법이 담긴 특급 탕수육이다. 인제 탕수육은 달인만의 특별한 방식으로 숙성한 고기를 튀겨서 만들어 바삭바삭하면서도 촉촉한 식감을 특징이다. 여기에 탕수육에 빠질 수 없는 소스도 일반적인 중식당과는 다른 인제 탕수육만의 특별한 비법을 사용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