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끼줍쇼' 정만식, 아내 전화 끊을때 사랑한다는 말은 필수 "아내 사랑꾼"
입력 2019-10-09 23:31   

▲'한끼줍쇼' 정만식(사진제공=JTBC)
'한끼줍쇼'의 배우 정만식이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9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 명품 배우 정만식과 황보라가 밥동무로 출연해 강북구 수유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한끼줍쇼’에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며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정만식은 아내에 대한 사랑을 아낌없이 드러내며 반전 사랑꾼의 면모를 뽐냈다.

강호동이 “정만식의 아내 사랑이 남다르다”라고 말하자, 정만식은 “아내는 종교다”라고 표현해 진정한 사랑꾼 면모를 여지없이 드러냈다. 하지만 이경규는 “심한 약점이 잡혔거나 뭔가 있는 것”이라고 모함하기 시작했다.

이어 황보라는 정만식을 대변해 “전화 끊을 때 사랑한다는 말을 꼭 한다”라며 정만식의 아내사랑을 증언했다. 정만식 또한 “그렇게 안 끊으면 ‘왜 나만 사랑해’라고 메시지가 온다”라며, “살짝 삐쳐 있다”라고 밝혀 사랑꾼 부부임을 과시했다. 이경규는 “(정만식의) 얼굴이 많이 지쳐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만식은 이경규의 모함에도 굴하지 않고 “아내에게 전화를 했는데 받지 않거나 늦게 받으면 (걱정이 돼서) 돌아버린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경규는 “병원에 가봤나? 상담은 해봤나?”라고 진심어린(?) 걱정으로 웃음을 더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