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상한 장모' 손우혁, 신다은에 "김혜선=흑장미" 인정…母子 관계는 안 밝혀
입력 2019-10-11 09:30   

▲'수상한 장모' 신다은에게 왕수진이 흑장미라고 인정하는 손우혁(SBS '수상한장모' 방송화면)

'수상한 장모'가 종영을 몇부작 남겨두고 있지 않은 가운데, 손우혁이 신다은에게 김혜선이 흑장미라는 것을 시인했다.

11일 방송된 SBS 아침연속극 '수상한 장모'에서는 '오라버니'에게 왕수진(김혜선)이 했던 말을 들은 제니(신다은)가 안만수(손우혁)를 찾아가는 내용이 그려졌다.

이날 제니는 안만수에게 "다 알고 왔으니 아는 그대로 얘기해달라"라며 '오라버니'의 정체를 물었다. 안만수는 "경찰에서 일하는 분으로 안다. 지금도 경찰로 일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제니는 왕수진이 오라버니에 대해 "거래처 사람"이라고 했던 것을 떠올리며 "역시 우리 엄마가 흑장미 맞네"라고 했고, 안만수에게 "다 알고 있었느냐"라고 따졌다. 안만수가 다 알고 있었다고 하자 제니는 충격에 빠졌다.

제니는 "엄마가 그런 사람이란 걸 알고 결혼하자고 했던 것이냐"라며 "안만수 씨와 엄마는 너무 무서운 사람들이다. 사람이 어떻게 그렇게 잔인하냐"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안만수는 "왕 대표는 최소 구속이다. 오라버니 정체도 드러나면 뇌물 공여에 직권 남용죄가 해당된다"라고 설명했고, 제니는 "만수 씨는 뭐 때문에 우리 엄마를 보호하고 시키느냐"라고 말했다. 안만수는 '제 엄마'라고 말하려다 "제니 씨 엄마이기 떄문이다. 제니 씨가 하자는 대로 하겠다"라고 했다.

제니는 "우리 엄마 때문에 평생 피눈물 흘린 사람들이 있다. 죄가 있으면 벌 받아야 한다"라고 말하고 안만수 사무실을 떠났다. 이어 왕수진이 들어왔고, 안만수는 "제니한테 내가 다 인정했다. 이제 거짓말은 부질 없다"라고 밝혔다.

왕수진은 "혹시 지화자(윤복인)가 친모인 것도 밝혔느냐. 부탁이다, 그것만은 얘기하지 말아달라. 아직 마음의 준비가 안 됐다"라며 안만수에게 무릎을 꿇었다.

한편, '수상한 장모' 후속으로는 오는 11월 11일 심이영, 서도영이 출연하는 '맛 좀 보실래요'가 방송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