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스터트롯' 김호중ㆍ장민호ㆍ홍잠언, 예선 진선미의 엇갈린 희비
입력 2020-01-24 00:26   

▲장민호, 김호중(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트롯' 예선 진선미 김호중·장민호·홍잠언의 희비가 엇갈렸다.

김호중은 23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타장르부 진출자 고재근, 강태관, 미스터붐박스와 '사륜구동' 팀으로 본선 1차 팀미션에 도전해 통과의 기쁨을 누렸다. 장민호는 본선 1차전 진, 홍잠언은 탈락했다.

'사륜구동'은 '2대8'을 선곡했다. 미스터붐박스의 비트박스와 김호중의 시원한 성량이 분위기를 살렸다. 여기에 고재근의 샤우팅과 강태관의 구성진 목소리가 어우러지면서 화려한 무대가 완성됐다.

사륜구동 팀은 마지막 소절에서 올하트를 받으며 전원 통과했다. 김호중에게 진을 뺏어오겠다는 장민호는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날 본선 1차전의 진은 장민호가 차지했다. 장민호는 "뒤에 있는 동생들이 큰 힘이 돼줬다. 처음 노래하는 마음으로 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예선에서 '미(美)'를 차지했던 9세 홍잠언은 유소년부 진출자들과 함께 '네박자'로 무대를 꾸몄지만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