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탄소년단(BTS), 전인미답의 성과" 빅히트, 2019년 매출 5872억ㆍ영업이익 987억 달성…창사 이래 최고
입력 2020-03-31 11:09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방탄소년단(BTS)(비즈엔터DB)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빅히트(공동대표 방시혁·윤석준)는 31일 2019년 감사보고서를 공시하고, 사업 실적을 발표했다. 2019 회계연도에 빅히트는 매출액 5,872억, 영업이익 987억을 달성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95%, 영업이익 24%가 증가한 수치다.

빅히트는 2019년 방탄소년단의 'MAP OF THE SOUL : PERSONA' 앨범 약 372만 장(2019년 가온차트 집계 기준) 판매했고, 같은 해 데뷔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앨범 판매도 40만장 이상을 기록했다. 2019년 판매된 빅히트 소속 가수들의 앨범은 총 600만 장 이상이다.

지난해 각 사업부문의 분사를 통해 분야별 전문 법인 체계를 갖춘 빅히트는 특히 플랫폼 부문에서 전년 대비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매출 비중을 크게 늘려 나갔다. 지역별로는 북미 시장이 매출 규모 및 성장률 면에서 큰 성과를 보이며 두각을 나타냈다.

빅히트 관계자는 “2019년은 빅히트가 멀티 레이블 체제 구축 등 기업 구조의 고도화를 추진하면서도, 폭발적인 매출 확장과 높은 성장률 유지를 동시에 이어나간 한 해였다”라고 밝혔다.

또 “방탄소년단이 국내 아티스트로는 전인미답의 성과를 내고 있으며,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여자친구의 성장 및 강력한 연습생 파이프라인 확보 등 아티스트 IP의 확장은 이미 전문 법인 체계를 통해 확장 중인 다양한 사업 모델들과 결합해 더 큰 성장을 기대할 수 있게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9년 회계연도부터 빅히트는 회계기준을 기존의 일반기업회계기준(K-GAAP)에서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로 변경하면서, 처음으로 연결재무제표를 공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