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병진 나이 2세 연상 노사연과 '일밤'ㆍ'좋은사람들' 등 추억…백투더 1990's
입력 2021-04-07 22:30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주병진이 나이 2세 누나 노사연과 '좋은사람들', '일밤' 등과 라디오 DJ로 활약했던 1990년대를 회상한다.

7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방송가를 주름잡던 환상의 짝꿍 주병진-노사연, 박수홍-박경림과 함께하는 ‘전설의 콤비’ 특집이 펼쳐진다.

주병진과 노사연은 1990년대 찰떡 호흡을 자랑했던 ‘환상의 짝궁’이다. 두 사람이 콤비로 활약한 ‘일밤-배워봅시다’는 다양한 직업을 배우고 체험해보는 내용을 담으며 당대 시청률 1위 등극은 물론, 예능계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그때 탄생한 명장면이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다. 주병진과 노사연은 케미스트리를 인정받아 라디오 DJ에 동반 발탁돼 청취율 1위를 달성하며 방송가를 주름잡았다.

‘라디오스타’를 통해 10여 년 만에 토크쇼에 동반 출연한 주병진과 노사연은 예능계 레전드 콤비 탄생 비화부터 함께 호흡을 맞추며 벌어진 웃음 폭발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무엇보다 환상의 케미 덕분에 ‘핑크빛 스캔들’에 휘말리기도 했던 두 사람은 스캔들을 둘러싼 극과 극 희비가 교차한 심경을 들려주며 시청자들의 추억을 소환할 예정이다.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주병진은 1990년대 MBC ‘일밤’ 부흥기를 이끈 예능계 전설이다. 노사연과 찰떡 호흡으로 ‘배워봅시다’를 히트시켰고, 또 다른 레전드 코너 ‘일밤-몰래카메라’를 기획한 개그계 아이디어 뱅크이자, 자신의 이름을 건 프로그램 ‘주병진 쇼’, ‘주병진 나이트쇼’를 진행하며 ‘토크쇼의 황제’로 불린 원조 국민 MC다. 언더웨어 회사를 설립해 사업가로 화려한 변신에 성공했다. 이후 주병진은 회사를 매각하고 새로운 사업에 계속 도전하여 화제를 모았다.

흰 재킷과 머플러로 멋을 내고 ‘라디오스타’를 찾은 주병진은 세월이 비껴간 특유의 지적인 분위기와 녹슬지 않은 입담을 자랑한다. 그의 ‘라스’ 첫 출격에 후배 박수홍은 “나의 롤모델”이라며 반가워했고, 박경림은 펜트하우스에 거주 중인 주병진을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펜트하우스2’의 주인공에 빗대며 “주단태 스타일”이라며 엄지를 추켜세웠다.

주병진은 90년대 초, 당시만 해도 예능 경험이 적었던 노사연을 ‘일밤-배워봅시다’ 코너에 캐스팅한 이유를 설명한다. 또 노사연과 유도, 수영, 검도 등을 배우며 생긴 잊지 못할 에피소드를 들려주며 추억을 소환해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주병진은 ‘일밤-몰래카메라’ 코너 아이디어를 낸 것도, 2000년도에 무명이던 김구라를 발굴한 것도 자신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낼 예정이다.

MC로 정점을 찍은 주병진은 속옷 회사를 설립해 사업가로 변신했다. 당시만 해도 낯설었던 ‘패션 속옷’이라는 아이디어를 실현해 큰 성공을 거둔 그는 “연 매출 1,600억을 기록했다”며 사업 초기 후배 개그맨에게 속옷 샘플을 입혀 테스트했던 일화, 파격적인 콘셉트로 화제를 모은 ‘3단계 속옷 노출 광고’ 탄생 비화를 들려줄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주병진은 올해 1959년 생으로 나이 63세이며 노사연은 1957년 생으로 65세다.

투데이이슈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