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허수경, 두 번의 결혼 실패 "공황장애 겪어"
입력 2017-08-13 16:18   

(▲MBC '사람이 좋다' )

'사람이 좋다' 방송인 허수경이 두 번의 결혼실패로 공황장애까지 겪었다고 털어놨다.

13일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 허수경이 출연해 제주도의 삶을 전했따.

허수경은 1990년 3세 연상의 배우 장세진과 첫 번째 결혼을 했으나 1997년 이혼했고, 2000년에는 프로듀서 백종학과 재혼했으나 2006년 다시 같은 아픔을 겪었다.

허수경은 "마음의 병이 심해져 약을 먹고 있다"면서 "공황장애와 사회부적응, 우울장애를 극복해주는 약인데 아픈 건 내가 자초한 일"이라고 말했다.

힘든 시절을 건너온 그의 곁을 지키고 있는 남편 이해영 교수에 대한 고마움도 드러냈다. 허수경은 남편에 대해 "나만의 착각일 수도 있겠지만 날 무척 아끼고 좋아해 준다. 그것만으로도 고맙다. '너는 뭐가 어때, 뭐가 문제야' 이렇게 따지는 게 아니라 좋아해 주고 사랑해주는 게 행복하다"고 말했다.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