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매진아시아, 2Q 영업손실 19억 원…적자폭 늘어
입력 2017-08-14 17:35    수정 2017-08-21 16:22

▲(출처=이매진아시아)

이매진아시아가 올해 2분기 영업손실이 18억66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적자 폭이 162.7%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4억9700만원으로 57.8% 감소했고, 당기 순손실도 22억5000만원으로 적자 전환됐다.

이매진아시아는 연예매니지먼트와 영화와 방송 제작을 전문으로 하는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다. 지난해 5월 20일 회사명을 웰메이드예당에서 이매진아시아로 변경했다. 이매진아시아에는 유동근, 전인화, 류화영, 김윤혜, 나혜미, 이일화 등이 소속돼 있다.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