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터뷰] “류준열스럽다”...류준열을 빛나게 하는 그의 소신
입력 2018-05-23 08:31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아이즈원
    3. 위키미키
투표하기

(사진=NEW)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독한 캐릭터’들로 점철되어 있다. 등장하는 인물 하나 하나 강한 기운을 뿜어내며 관객을 압도할 때, 주인공 류준열은 의외의 방향으로 관객에게 들어온다.

극중 류준열이 맡은 락은 마약 조직원 중 한 사람이었다가 조직으로부터 버림받았다고 생각하고 형사 원호(조진웅 분)의 수사에 협조하게 된다. 초반 그는 조직의 배신으로 불타죽은 엄마를 발견한다. 이 때문에 첩자의 일을 하겠다고 마음먹을 정도로 분노하지만, 감정을 밖으로 터뜨리지는 않는다.

류준열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락을 연기하는 건 어렵겠단 생각이 들었다. 내가 기존에 했던 인물과 다르고 대사도 많이 없고 감정 표현도 없다. 어떻게 풀어볼까 고민을 하다가 ‘내가 가지고 있는 것 중 잘할 수 있는 것을 준비해봐야겠다’고 마음먹고 현장에 갔다”라며 첫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이해영 감독은 나름대로 준비를 해온 류준열에게 기존의 것을 내려놓고 “직접적인 표현보다 감정을 스크린에 묻어나게 하라”고 디렉팅 했다. 이 말 역시 직접적인 표현이 아니기에 류준열 또한 바로 알아듣기는 힘들었다고. 류준열은 “초반엔 감독님과 이견이 있어서 NG가 났는데, 어느 순간 계속 ‘오케이’만 하셔서 날 놀리는 줄 알았다.(웃음) 시간이 흐르고 나니까 조금씩 알 수 있었다. 예를 들어 조진웅 선배와 감정을 교류하는 신을 찍은 후에 선배가 고개를 끄덕일 정도로 서로 좋았다고 느낄 때가 있는데 그때 ‘오케이’ 소리도 같이 나더라”라며 락에게 빠져들던 순간에 대해 말했다.

류준열은 “흔히들 배우들이 작품에 몰입해서 헤어나지 못한다는 말을 하는데, 나는 그 말에 공감을 하지 못했었다. 그런데 이번 영화는 찍으면서 락이 된 것처럼 뭔가 모르게 답답하고 공허한 감정이 들었다. 보통 현장에서는 농담도 하고 즐겁게 보내는 편인데, 그러면서도 뒤에서 씁쓸한 순간들이 많았다. 그게 새로운 경험이었다”라며 “다음에 코미디를 해야지 안 그러면 몸이 축나겠다 싶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NEW)

감정을 꽁꽁 숨기던 락이 극중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장면도 있다. 이는 “그래도 내가 필요하잖아요”라는 락의 대사에서 드러나는데, 상대방이 자신을 인정해주길 바라는 것으로, 평소 냉철한 락이 유일하게 그의 여린 상처를 보이는 순간이다. 어린 시절 어려움을 겪고 자신의 정체성을 제대로 확립하지 못한 락의 모습에서 관객은 연민과 공허함을 느끼게 된다.

류준열은 “락이란 인물의 가장 큰 숙제는 ‘내가 누구냐’를 찾는 것이다. 나도 질문을 던지면서 캐릭터를 찾아갔다. 락이 원호와 공조를 하게 된 계기도 자기 자신을 알고 싶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답답함은 마지막 노르웨이 장면에서 해소됐다”라며 캐릭터를 분석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자신 역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열심히 고민했다는 류준열. 그는 자신의 삶을 “굴곡 없는 인생이었다”고 자평하면서 배우로서는 “열심히 작품하는 것”을 최선의 방법으로 꼽았다.

그렇다면 류준열답게 살아가는 것은 어떤 것일까. 앞서 지난해 영화 ‘더킹’을 통해 함께 했던 선배 배우 정우성은 류준열에 대해 ‘류준열스럽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류준열은 ‘류준열스럽다’라는 말에 대해 “칭찬 같긴 한데(웃음), 짧은 생각으로는 나만의 매력이 있다는 뜻인가 보다”라고 해석하면서 “‘책임감’이라고 말하기엔 조금 무거운 것 같고, 내 삶을 살 때 스스로 부끄럽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살아가면서 여러 가지 선택의 순간이 있는데, 옳은 선택은 여러 가지 중 하나인 게 아니라 오로지 하나인 것 같다. 여러 가지 꼼수가 있을 수 있고 쉬운 방법으로 목표에 도달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엎어졌을 때 오는 타격은 더 큰 것 같다. 지금 얻는 손해는 크지 않다”고 소신을 밝혔다.

(사진=NEW)

류준열은 4년 전 영화 ‘소셜포비아’와 드라마 ‘응답하라 1988’로 데뷔,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내공을 쌓고 있다. 드라마나 작은영화에서 주연을 맡은 적은 있지만 이번만큼 예산이 큰 상업영화에서 주인공을 맡은 것은 처음이다. 하지만 그는 분량에 따라 마음가짐이 달라지는 것이 아니라 늘 자신의 몫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고 전했다.

그는 “새로운 작품을 할 때 목표가 있는 건 아니다. 뭘 해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내 몫을 해내서 좋은 작품 만들고 싶다는 욕심은 있다. 내 몫을 하는 게 중요하다. 남의 것과 비교해서 ‘더 크니까 열심히 해야 해’라는 게 아니다. 막내 스태프들만 봐도 알 수 있다. 그들이 잘하면 그 위에는 더 좋은 것이 가고 결과적으로 좋은 작품이 나온다. 배우들도 미장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주인공이라는 것 때문에 생기는 부담감은 없다”라고 이야기 했다.

마지막으로 류준열은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오래 연기하는 배우”라고 대답했다. 그는 “연기 잘 하는 사람도 많고 화려했던 시절 보낸 사람도 많지만, 오래한 사람은 연기만 잘한다고 되는 건 아닌 것 같다. 인격적으로 갖춰졌을 때 스태프도 대중도 찾는 것 같다. 오래오래 연기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는 류준열뿐만 아니라 류준열을 좋아하는 모든 사람들의 바람일 것이다.

  • 연기도 자연스러운 아이돌은?
  • 1. 비투비 육성재
    2. 엑소 도경수
    3. 아스트로 차은우
투표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