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이크스타, 알토스벤처스에 40억원 투자 유치...'K팝 유통 플랫폼' 확대
입력 2018-07-12 10:57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트와이스
    2. 에이핑크
    3. 마마무
투표하기

벤처캐피털 알토스벤처스가 메이크스타에 40억 원을 투자했다.

'메이크스타'는 K팝 기획사와 공동으로 음반 굿즈 콘서트 영화 드라마 등 문화콘텐츠를 제작하고 유통한다. 전세계 팬들로 하여금 자신이 좋아하는 아티스트와 특별한 추억을 쌓으며 직접 교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알토스벤처스 박희은 수석심사역은 "'메이크스타'는 해외 팬들이 직접 참여해 스타와 함께 프로젝트를 개발, 기획함으로써 스타들과 직∙간접적으로 연결하고 K팝을 즐기는 방법을 만들어냈다"며 "마케팅 없이 SNS를 통한 입소문만으로 다양한 글로벌 팬들을 확보하고 빠르게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고 있는 점에 주목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메이크스타' 김재면 대표는 "한국 뿐 아니라 해외 여러 국가에 잠재하는 한류 팬덤이 스타들과 직접 소통하고 즐길 수 있는 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K팝 뿐만 아니라 드라마와 영화 등 다양한 한류 콘텐츠로 계속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전세계 팬들에게 더 많은 재미와 혜택을, 그리고 아티스트와 제작사들에게 새로운 꿈과 기회를 제공해 한류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메이크스타'는 현재까지 총 매출의 70% 이상이 해외에서 발생하고 있다. 북미, 유럽, 일본,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전세계 200개 이상의 국가에서 팬들이 유입되는 글로벌 플랫폼으로 빠르게 성장해 왔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아티스트는 김준수(JYJ) 모모랜드 아스트로 EXID 나인뮤지스 B.A.P 위키미키 라붐 소나무 스텔라 24K 등이 있다.

한편 알토스벤처스는 쿠팡, 블루홀(테라, 배틀그라운드), 우아한형제(배달의민족)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등 국내외 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해 온 벤처캐피털이다. '메이크스타'는 2015년과 2016년에 각각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 ES인베스터 등으로부터 초기 투자를 유치하며 사업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 같이 바다 가고 싶은 남자 아이돌
  • 1. 정국(방탄소년단)
    2. 세훈(EXO)
    3. 백호(뉴이스트W)
투표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