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어 댄 블루' 류이호 "위대한 사랑하는 役, 실제 난 못 해봤다"
입력 2018-10-06 19:26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아이즈원
    3. 위키미키
투표하기

▲류이호(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영화 ‘모어 댄 블루’의 배우 류이호, 진이함, 애니찬 등이 사랑관에 대해 털어놨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에서는 대만영화 ‘모어 댄 블루’ 무대인사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서는 ‘모어 댄 블루’가 멜로 영화인 만큼 배우들에게 ‘운명적인 사랑을 믿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류이호는 “내가 맡은 케이(K)는 위대한 사랑을 한다. 개인적으로 운명을 믿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현재까진 그렇지 못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진의함은 “내가 연기한 모든 캐릭터들이 했던 사랑을 믿는다. 하지만 영화 속 대단한 사랑이 현실에 있을 때 어떻게 존재할지 상상은 안 된다”고 솔직하게 밝혔으며, 애니찬은 “모든 사랑은 인연과 연결된다고 생각한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받아들여야 한다”며 운명론을 이야기 했다.

극중 류이호는 K 역을, 진의함은 크림 역을 맡았다. 애니찬은 신디 캐릭터에 분했다.

한편, ‘모어 댄 블루’는 한국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를 리메이크한 영화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시네마 섹션에 초청 받았다.

  • 연기도 자연스러운 아이돌은?
  • 1. 비투비 육성재
    2. 엑소 도경수
    3. 아스트로 차은우
투표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