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연 "힘들 때 토니안 조언에 울컥했다"
입력 2018-11-09 15:43   

가수 채연이 H.O.T. 토니안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채연은 9일 서울 강남구 선릉로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싱글 '봤자야(Bazzaya)'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내가 한창 앨범 준비를 하면서 힘들어 할 때 H.O.T. 토니안이 좋은 말을 해주셔서 울컥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채연은 "토니안 씨가 '열심히 하고 있는 거다. 이렇게 그 나이에, 그 많은 아이돌 그룹 안에서 아직도 춤추면서 노래한다는 게 박수받을 만 하다'고 좋은 얘기해줬다. 그래서 그 얘기 들으면서 힘도 나고 도움이 됐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타이틀곡 '봤자야'는 자기를 찬 남자가 후회하고 돌아와 봤자 받아주지 않겠다는 내용을 담은 노래로, 자존감 높은 여성의 모습을 채연이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채연은 11일 SBS '인기가요'를 통해 컴백무대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