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net, 방탄소년단 시상자로 나선 ‘제61회 그래미 어워드’ 생중계
입력 2019-02-11 08:38   

(사진=Mnet)

Mnet에서 ‘제61회 그래미 어워드’를 독점 생중계 한다.

오늘(11일) 오전 9시 50분(한국 시간) Mnet에서 생중계되는 ‘제 61회 그래미 어워드’에서는 역대 그래미 어워드 수상자인 알레시아 카라, 존 메이어, 메간 트레이너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함께 시상에 나설 방탄소년단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2000년부터 19년 연속 그래미 어워드를 생중계해 온 Mnet은 올해도 배철수, 임진모, 태인영의 진행으로 세계적인 팝스타들의 화려한 퍼포먼스와 긴장감 넘치는 현장을 생생하게 전할 예정이다.

‘올해의 앨범’,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노래’ 등 8개 부문 최다 노미네이트 된 켄드릭 라마와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 등 7개 부문 후보에 오른 드레이크가 각각 어떤 상을 거머쥘 것인지 전세계 음악 팬들의 이목이 집중된 상황이다.

긴장감 넘치는 수상의 순간 외에도 카밀라 카베요, 카디비, 숀 멘데스, 레이디 가가 등 톱 아티스트들의 개성 만점 퍼포먼스는 물론, 레드 핫 칠리 페퍼스와 포스트 말론, 두아 리파와 세인트 빈센트의 콜라보 무대 역시 눈 뗄 수 없는 즐거움을 예고한다. 특히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 시상자로 나설 예정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1958년 시작된 그래미 어워드는 미국 레코드 예술 과학 아카데미(National Academy of Recording Arts & Science, ‘NARAS’)에서 주최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국내에서는 Mnet이 19년째 단독 생중계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