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엘프 "강인ㆍ성민 슈퍼주니어 탈퇴 요구"...소속사 "강인 성민 9집 활동X"
입력 2019-06-03 17:56   

슈퍼주니어가 강인, 성민이 빠진 9인조로 올해 하반기에 활동한다.

슈퍼주니어의 레이블SJ 측은 3일 "멤버들과 논의 끝에 이특, 희철, 예성, 신동, 시원, 은혁, 동해, 려욱, 규현 등 9명이 정규 9집 앨범에서 활동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팀 활동에 참여하지 않는 강인과 성민은 향후 별도의 개인 활동으로 인사드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명확한 컴백 시기는 조율 중에 있으나, 모든 멤버가 국방의 의무를 마친 후 오랜만의 정규 앨범인 만큼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 드린다"고 설명했다.

앞서 슈퍼주니어의 팬덤 엘프(E.L.F)는 강인과 성민을 팀에서 탈퇴시키라고 소속사를 압박했다. 이들은 2일 성명서를 내고 "슈퍼주니어 내 강인과 성민의 영구 퇴출을 요구합니다. 본 성명서의 시작과 끝, 그리고 마무리까지 함께 진행한 모든 팬들은 오로지 강인과 성민, 두 명의 퇴출을 목적으로 모였음을 알려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소속사가 내린 강인과 성민의 활동 중지 결정을 존중해 왔으며 완전체 컴백을 앞둔 현 상황에서 두 명의 퇴출 여부에 대한 소속사의 현명한 답변을 기다려 왔다. 그러나 최근 들려온 소식은 갑작스러운 강인의 웹드라마 복귀와 하반기에 예정된 그룹 활동에 참여하는 멤버 수가 정해지지 않았다는 소속사의 발표였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리는 강인과 성민의 합류로 인한 슈퍼주니어 전체의 이미지 실추를 우려해 더이상 강인과 성민의 퇴출 요구를 미뤄서는 안되며 더욱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모았다”라며 “지금까지 아무런 대처가 없었던 소속사 측에 본 성명서를 제출함과 동시에 소속사의 명확한 입장표명이 나올 때까지 무기한으로 슈퍼주니어 및 슈퍼주니어 멤버들의 모든 활동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한다"라고 답했다.

엘프는 "범법 행위를 저질러 온 강인은 두 번째 음주운전 뺑소니 기소 당시 재판 과정에서 앞으로 연예활동이 불가능한 상황임을 시인하는 감정적 호소를 통해 감형까지 받았다. 그러나 그 후에도 지속된 범법 행위로 팬들로부터 퇴출요구를 받은 바 있다. 최근 강인은 재판부의 참작 결과가 무색하게도 자숙 발언과는 동떨어진 웹드라마 참여로 연예활동 재개를 선언했다. 성민도 팬을 기만하는 행위와 한국 팬 단어 차단 및 해외투어 도중 독단적인 결혼 진행에 대한 피드백 요구 무시 등으로 팬들로부터 활동 중지 요구를 받은 바 있다”라고 강한 어조로 팀 탈퇴를 요구했다.

슈퍼주니어는 일단 강인과 성민의 정규 9집 활동을 유보시키며, 향후 개별적인 활동을 모색한다는 계획이지만, 팬들의 주장이 확고하기 때문에 이들의 갈등은 지속될 전망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