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하라, 日 첫 복귀 무대서 속옷 노출 '깜짝'
입력 2019-06-27 09:24   

구하라가 일본 지상파 방송에서 속옷 노출로 곤혹을 치렀다.

구하라는 26일 일본 TV도쿄 '테레토음악제 2019' 무대에서 카라의 미스터'를 열창했다.

이날 구하라는 프로덕션 오기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일본에서 첫 활동을 개시한 날이었다. 구하라가 '미스터'를 부르면서 퍼포먼스를 하던 중, 그의 상의가 조금씩 밑으로 흘러내렸다.

무대에 집중한 구하라는 바로 알아차리지 못했다. 생방송 무대였기 때문에 구하라의 속옷 노출은 20초 가량 계속됐다. 이후 상황을 직감한 구하라는 상의를 올리면서 '미스터' 무대를 끝마쳤다. 다행히 구하라는 속옷이 보이지 않도록 해주는 보조 의상을 입고 있어서 치명적인 노출은 막을 수 있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달 26일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지만, 매니저가 곧바로 발견해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