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열의 음악앨범' 100만 관객 돌파…정해인ㆍ김고은 손편지 "정말 감사합니다"
입력 2019-09-07 21:06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김고은(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정해인, 김고은 주연의 레트로 감성멜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드디어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한국 멜로 영화의 침체기를 벗어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반가운 흥행 소식과 함께 영화의 주인공 김고은과 정해인이 진심이 담긴 손편지 감사 인증샷을 전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이 개봉 11일째인 7일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년 만에 100만 돌파에 성공한 한국 멜로 영화의 반가운 흥행 소식으로 침체된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1990년대와 2000년대 시대 배경뿐 아니라 당시 극장가를 강타한 멜로 영화 흥행 러시 이후 간만에 레트로와 클래식의 멜로 감성을 무장한 영화 등장으로 화제를 모으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영화 속 완벽한 케미스트리와 열연을 보여준 주인공 미수 역의 김고은과 현우 역의 정해인이 100만 돌파 감사 인증샷을 공개했다. 이번에 전한 100만 감사 인증샷은 진심이 오롯이 담겨있을 뿐 아니라 궂은 날씨도 잊게 만드는 두 배우의 전매특허 미소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고은은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 덕분에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100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너무너무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곤미수”라고 손편지를 남겼다.

정해인은 “관객 여러분 덕분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진심을 꾹꾹 담아 편지를 보냈다.

한편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