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 위로 "최승훈, 엄마 이해할 시간 필요...조금만 기다리자"
입력 2019-09-11 20:24   

▲태양의 계절(KBS2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태양의 계절' 오창석이 윤소이를 위로했다.

11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 장숙희(김나운)네는 최광일(최성재)이 장정희(이덕희)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다. 장숙희 가족은 이 사실을 약점 삼아 장월천(정한용)의 병실을 자신들이 지키겠다고 나섰다.

윤시월(윤소이)은 장정희에게 원하는 대로 해주라고 했다. 윤시월은 "최광일(최성재)가 어머니 아들이 아닌 것을 알았을 거다. 오태양(오창석)이 그랬다"며 "이모네를 이용해 아버님(최정우)을 회장직에서 몰아내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시월은 아들 지민(최승훈)과 연락이 닿지 않자 채덕실(하시은)을 찾아간다. 하지만 채덕실은 "지민이가 너 안 보겠다고 한다. 우리 집에서 아주 잘 지내고 있다"며 "너 내 남편 넘보지마라. 윤시월 너만 없으면 우리 셋 잘 살 거 같다"고 신경전을 벌였다.

"지민이가 나를 만나려 하질 않는다. 내가 끔찍할 거다"라고 낙담해하는 윤시월에게 오태양은 "지민이한테도 엄마를 이해할 시간이 필요하다. 그때까지 조금만 힘들어도 기다리자"라고 위로했다.

오태양을 만난 지민은 "아저씨는 엄마가 안 밉냐"고 물었다. 오태양은 "지금은 미워하지 않는다"며 "엄마하고 오해가 풀렸다. 그 오해가 풀리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태양의 계절(KBS2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이어 "지민이 너도 엄마에 대한 오해가 빨리 풀렸으면 좋겠다. 지민이도 엄마도 힘들지 않게"라고 덧붙였다. 어떤 오해인지 지민이 묻자 "지금은 말해주고 싶어도 말해줄 수 없다"며 "네가 더 크면 엄마가 왜 그럴 수밖에 없었는지 얘기해주겠다"고 약속했다.

'태양의 계절'은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