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콘택트', 아들 잃은 부모의 눈맞춤…'민식이법' 추진의 이유
입력 2019-11-18 23:47   

▲'민식이법' 입법 추진 중인 故김민식 군 부모님(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아이콘택트'에 '민식이법'을 제정하게 된 故 김민식 군의 부모가 출연했다.

18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민식이법' 입법을 위해 거리로 나선 김민식 군의 부모님이 눈을 맞추는 모습이 그려졌다.

故 김민식 군은 지난 9월 충남 한 중학교 앞 스쿨존에서 교통사고로 숨졌다. 민식은 동생 민우의 손을 잡고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었는데, 가해 차량은 속도를 줄이지도 않고 민식이를 치고서도 한참동안 브레이크를 잡지 않았다고 전해졌다.

민식이의 사고가 발생했던 온양중학교 정문 앞에는 아이들에게 가장 안전해야 하는 공간인데도 불구하고 신호등은 물론 과속카메라도 설치되어 있지 않았다.

눈 앞에서 아들 민식이를 잃은 부부는 고통이 컸지만, 아들의 죽음을 헛되이 할 수 없어 '민식이법'을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민식이법 입법을 위해 민식이의 부모님들은 초등학교 등을 찾아가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었다. 아직 아들을 보낸지 채 두달이 되지 않은 시간. 민식이 어머니는 “가만히 있고 혼자 있으면 생각이 더 많이나니까”라며 다소 지친기색을 드러냈다.

민식이 엄마는 "다들 정신차리라고 하는데 그게 마음처럼 잘 되지 않는다"며 울먹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민식이의 어머니는 “민식이는 그렇게 저희 곁을 떠났지만 그런 일은 더 이상 없어야 되니까"라며 입법에 강한 의지를 보이면서도 "민식이 이름 뒤에 법이라는게 붙었잖아요. 이렇게 쓰라고 지어준 이름이 아닌데"라고 결국 눈물을 보였다.

또 “지금은 민식이법 입법 하나가 민식이를 위한 길이라고 생각하고 버티고 있는 거에요. 민식이한테 해줄 수 있는 게 없으니까”라고 전했다.

민식이가 세상을 떠난 후 가족들은 저마다의 상처를 끌어안고 있었다. 민식이 아버지는 “남은 두 아이를 위해서라도 ‘기운내자, 힘내보자’ 라고 하고 싶어요”라고 아내를 바라보는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민식이 어머니는 “모르는 척해서 미안해 나만 힘든 거 아닌데 당신도 힘들텐데”라고 두달 만의 눈맞춤에 오열했다. 민식이 아버지는 “우리가 더 열심히 살아야지 민식이도 그걸 바랄거야 기운내자”라며 이런 어머니를 다독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