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짜파구리 조리법, 기생충 열풍에 전 세계 11개 언어 '짜파구리 레시피 소개'
입력 2020-02-12 01:42   

▲'기생충'(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짜파구리 조리법이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을 계기로 주목받고 있다.

농심은 짜파구리 조립법을 11개 언어로 소개하는 유튜브 영상을 게재했다.

농심은 "'기생충'과 함께 '짜파구리'에 대한 세계 각국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졌다"라며 "누구나 손쉽게 조리해 먹을 수 있도록 다양한 언어로 안내 영상을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농심)
영화 기생충에서 짜파구리는 '라면'과 '우동'을 합친 '람돈'(Ram-don)으로 표현된다. 이 표현은 참신한 번역으로도 화제를 모았고, 작품 속에서 빈부격차를 보여주는 소재로 비중 있게 다뤄졌다.

농심은 작품 흥행과 발맞춰 '짜파구리' 홍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심은 이달 7일 '기생충'이 개봉한 영국에서 영화 포스터 패러디와 조리법을 넣은 홍보물을 만들어 '짜파구리'를 알리고 있다.

'짜파구리'는 2009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누리꾼이 자신만의 이색 조리법으로 공개해 화제를 모은 조리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