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놈이 그놈이다’ 윤현민, 차가움X따뜻함 공존하는 완벽주의자 '황지우' 변신
입력 2020-06-02 15:17   

▲‘그놈이 그놈이다’ 윤현민(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배우 윤현민이 ‘그놈이 그놈이다’에서 황지우 역을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7월 6일 첫 방송되는 KBS2 '그놈이 그놈이다'는 '그놈이 그놈'이기에 '비혼 주의자'가 된 한 여자가 어느 날 상반된 매력의 두 남자로부터 직진 대시를 받으면서 벌어지는 아슬아슬한 비혼 사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극중 윤현민은 선우제약의 대표이사 '황지우'로 분한다. 영리하고 비상한 두뇌로 젊은 나이에 높은 자리까지 꿰찬 그에게 세간의 관심이 쏟아지는 것은 당연한 일. 모든 것이 완벽하지만 수많은 여자들의 고백에도 무관심으로 일관하자 수상한 소문 역시 커지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비혼을 주장하는 서현주(황정음 분)와 스타 웹툰 작가 박도겸(서지훈 분)에게 지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어 어떤 사연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렇듯 현시대를 반영한 '비혼'이라는 스토리는 물론, 거부할 수 없는 마성의 매력을 가진 배우 윤현민의 출연 소식이 더해지며 ‘그놈이 그놈이다’를 향한 관심 또한 커지고 있다. 윤현민은 "전체적으로 독특한 이야기 구조에 끌렸고, 그 안에 황지우 캐릭터도 매력을 느껴 작품을 결정하게 됐다"라며 출연하게 된 계기와 애정을 드러냈다.

황지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서는 "대표로 살아보지 못해서 닮은 점이 많지 않은 것 같다”라며 위트 있는 답변과 함께 "실제의 나와 다른 인물을 연기하기에 더욱 재미있는 과정인 것 같다"라며 겸손한 소감을 더했다.

이어 "초반에는 최대한 신비스러운 매력을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감정을 드러내게 되는데, 겉으론 차갑고 표정도 없지만 그 안에 따뜻한 마음을 품고 있는 인물이기에 '절제'가 필요한 것 같다"라며 섬세한 캐릭터 표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전했다.

한편, KBS2 '그놈이 그놈이다'는 드라마 '김과장', '추리의 여왕 시즌2' 등을 통해 탄탄하고 섬세한 연출을 선보여온 최윤석 PD와 이은영 작가, 그리고 윤현민, 황정음, 서지훈, 최명길, 조우리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출격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마성의 매력을 가진 황지우로 안방극장 여심 저격에 나설 윤현민의 모습은 7월 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2 '그놈이 그놈이다'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