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 VS 이일화, 마주본 눈빛에 감춰진 두 여자의 진실
입력 2020-08-14 15:00   

▲'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이일화(사진제공=채널A)
'거짓말의 거짓말'이 이유리와 이일화의 물러섬 없는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9월 4일 첫 방송되는 채널A '거짓말의 거짓말'에서 이유리(지은수 역)와 이일화(김호란 역)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를 공개, 두 인물의 관계에 이목을 집중시킨다.

‘거짓말의 거짓말’은 친딸을 되찾기 위해 인생을 건 거짓말을 시작한 한 여자의 서스펜스 멜로 드라마다. 한순간에 남편 살해범이 되고 친딸마저 빼앗긴 지은수(이유리 분)와 하나뿐인 아들을 잃고 큰 슬픔에 빠지는 김호란(이일화 분)이 비극적인 사건을 둘러싸고 대립한다고 해 궁금증을 부른다.

공개된 포스터 속 이유리와 이일화는 서로를 마주 보고 있다. 두렵고 불안한 듯 흔들리는 눈으로 올려다보는 이유리와, 여유 넘치는 미소로 그녀를 내려다보는 이일화의 모습에서 팽팽한 긴장감이 느껴진다.

뿐만 아니라 두 인물 사이에 놓인 ‘누가 거짓을 말하고 있나’라는 문구는 한때 가족이었던 두 사람을 파국으로 내몬 사건의 이면에 무언가 숨은 진실이 있음을 짐작하게 한다. 이유리와 이일화가 감추고 있는 거짓과 진실은 무엇일지, 이들의 갈등을 풀어낼 열쇠는 어디에 있을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색깔의 모성애를 드러내며 각자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한 치의 물러섬 없는 모습을 보인다고. 원망과 오해, 애증으로 얼룩진 관계를 통해 어떤 이야기가 전개될지, 이들이 보여줄 각자 다른 모성애의 면면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이처럼 ‘거짓말의 거짓말’은 포스터만으로도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예고하며 첫 방송을 기다리게 만든다. 채널A ‘거짓말의 거짓말’은 9월 4일 밤 10시 50분 채널A에서 첫 방송되며, 동시에 OTT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도 온라인 독점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