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바로티' 김호중, 하우스 메이트 영기와 '불후' 출격 "우정의 대결"
입력 2020-08-14 17:12   

▲'불후의 명곡' 김호중(사진제공=KBS2)
'트바로티' 김호중과 영기가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우정의 대결을 펼친다.

15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강진&진성 편에서는 하우스 메이트 김호중과 영기가 동시 출격한다.

이날 김호중은 지난 '불후의 명곡-2020 상반기 왕중왕전'에 출연해 밸리댄스로 화제가 됐었던 것을 언급하며 “밸리댄스를 보고 연락이 정말 많이 왔다. 인터넷에도 움직이는 짤로 돌아다니더라”라고 난감함을 표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영기 형과 한집에 살고 있다. 영기 형이 내 방에 뛰어와서는 불후의 명곡 간다고 자랑을 했었다”라며 섭외 당시 상황을 생생히 전했다.

▲'불후의 명곡' 영기(사진제공=KBS2)

MC들이 영기에게 “(첫 출연에 우승했던) 김호중의 조언은 없었냐”라고 묻자 영기는 “대기실 빵이 맛있다, 리필까지 된다더라”라는 꿀팁을 들었지만 정작 중요한 우승 노하우는 얻어내지 못한 것으로 밝혀져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김호중은 이날 진성의 보릿고개를 선곡해 “슬프지만 이겨내고자 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라는 각오를 전하며 애절하면서도 신명나는 무대를 선보였고, 영기는 강진의 ‘땡벌’을 선곡, 유쾌한 퍼포먼스로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특히 영기의 무대를 본 전설 강진은 “영기처럼 안무를 넣을 걸 그랬다, 영기에게 안무 지도를 받고 싶다”고 극찬했다는 후문이다.

김호중과 영기의 찐 우정 케미와 경연 무대는 오는 15일 오후 6시 5분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강진&진성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