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택배파업 21일부터 시작…택배노조, 추석 전 분류 작업 거부 결의
입력 2020-09-17 12:39   

▲택배 분류 작업(사진제공=CJ대한통운)

오는 21일부터 택배 파업이 시작된다.

추석연휴를 앞두고 전국 4000여명의 택배노동자가 과중한 업무 부담을 이유로 택배 분류작업을 거부하는 파업에 돌입한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7일 오전 서울 정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16일 대책위는 택배 기사들을 대상으로 분류작업 전면 거부를 위한 총투표를 진행했고, 민주노총 택배연대노조 조합원을 포함한 4399명이 참가해 95.5%가 찬성했다.

대책위는 "분류작업 거부로 추석 택배배송에 상당한 차질이 발생할 것이지만 더 이상 과로로 쓰러지는 택배노동자는 없어야 한다는 심정을 이해해주길 부탁한다"면서 "죽지 않고 일하기 위해, 오늘만이 아니라 내일도, 모레도 배송하기 위해 분류작업을 거부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분류작업은 택배 노동자들이 새벽같이 출근하고 밤늦게까지 배송을 해야만 하는 장시간 노동의 핵심 이유이며 하루 13∼16시간 노동의 절반을 분류작업에 매달리면서도 단 한 푼의 임금도 받지 못하는 일"이라며 "국토부도 택배종사자 보호조치를 발표하며 분류작업에 한시적인 인력충원을 권고하고 대통령도 임시인력 투입을 지시한 바 있다"라고 했다.

택배노조가 이 같은 분류 작업 중단을 선언하게 된 배경에는 과중한 업무가 있다. 택배 노동자들은 배송 뿐만 아니라 분류작업까지 떠안은 상황이다. 택배노조는 분류 작업 인원도 별도 배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분류 업무가 택배노동자의 과로사 원인이라고 보고 있다.

택배노조에 따르면 올해 들어 전국적으로 7명의 택배 노동자가 과로로 사망했다. 또 업무 과중에 따른 지병 악화까지 고려하면 과로로 인한 사망 사례는 더욱 많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택배사 측은 배송비에 분류작업 비용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택배 기사들이 분류작업을 해야 한다고 맞서는 상황이다.

전국 택배노동자는 4만명으로 추산된다. 노동조합에 가입된, 조직된 택배노동자들은 10% 가량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