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마이걸 유아, "유아 스타일, 나의 색 보여드리고 싶어"[화보]
입력 2020-09-22 12:10   

▲오마이걸 유아(사진제공=얼루어코리아)
오마이걸 유아(YooA)가 '얼루어 코리아'를 통해 성숙한 아름다움을 발산했다.

22일 공개된 화보에서 유아는 평소와 다른 한층 절제된 아름다움으로 눈길을 끈다. 어떤 룩을 입어도 모델처럼 소화해 유아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오마이걸 유아(사진제공=얼루어코리아)
유아는 데뷔 6년만에 첫 솔로 앨범인 ‘숲의 아이(Bon Voyage)’로 한창 활동 중으로 무대에서 완벽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음악방송 1위를 차지, 차세대 ‘솔로퀸’으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증명해내고 있다.

유아는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오마이걸의 유아와 솔로 가수 유아는 같은 사람이지만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세상에 많은 스타일이 있지만 ‘유아 스타일’은 없지 않나. 나의 색을 보여드리고 싶어 고민을 많이 했다”라며 솔로 활동의 뒷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했다.

▲오마이걸 유아(사진제공=얼루어코리아)
“솔로 활동 준비를 하면서 이미 많이 성장했다고 느낀다. 점점 배우면서 적응하고 있다”라고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또한, “오마이걸 멤버들에 대한 자부심이 크다. 데뷔 전부터 오마이걸이 잘 될 거라는 확신이 있었다”라면서 팀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과 자부심을 표현하기도 했다.

유아의 화보와 인터뷰는 '얼루어 코리아' 10월호 및 얼루어 공식 SNS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