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팀쿡 "애플 인종차별 타파 1억달러 투자"…흑인 교육시설 설립 등
입력 2021-01-14 00:00   

(사진=팀쿡 트위터)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애플이 인종차별을 타파하기 위해 1억달러(약 1970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팀쿡은 13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에 출연해 1억달러 규모의 인종 간 평등·정의 이니셔티브(REJI·Racial Equity and Justice Initiative) 프로젝트를 추진함으로써 유색 인종이 직면하고 있는 불평등을 타파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애플은 지난해 6월 조지 플로이드 참사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격화되자 REJI를 발표한 바 있다.

애플은 인종차별 방지를 위한 허브 격인 프로펠센터를 세워 소수인종에게 교육, 인턴십, 멘토링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역사적으로 학생들이 흑인 위주인 주요 대학을 중점 지원한다.

애플은 프로펠센터에 2500만달러를 지원해 차세대 흑인 리더가 될 대학생들에게 혁신적인 커리큘럼과 기술을 지원하고, 취업 기회와 협력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올해 말에는 디트로이트에 애플개발자아카데미를 신설한다. 미시간주립대와의 협업을 통해 전공과 코딩 경험 여부를 따지지 않고 디트로이트 전역의 모든 흑인들을 대상으로 코딩 교육을 지원할 계획이다.

애플은 또 유색 인종 CEO가 이끄는 기업들이 직면하고 있는 기회 창출, 자금 마련의 제도적 장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벤처 캐피털과 뱅킹 분야에서 두 가지 새로운 투자안을 발표했다. 두 프로젝트 모두 유색 인종 CEO가 소유한 사업체에 자본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댓글